쌍용차 이유일 사장, 오는 6월 CKD 수출물량 확보위해 러시아행
기사입력 2013-05-21 15:32기사수정 2013-05-21 15:32
이유일 쌍용자동차 사장이 CKD(현지 조립형 반제품)확대를 위해 오는 6월 러시아로 출장길에 오른다.

21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 사장은 다음달 'CKD'계약 관련 러시아를 방문, 현지 업체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현재 쌍용차는 러시아로 수출하는 전 물량을 'DKD(Disassembled Knock Down)' 형태로 수출하고 있다. DKD란 완성차 형태로 수출해 현지에서 분해·재조립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쌍용차는 DKD를 점차 관세장벽이 낮은 CKD 수출방식으로 전환,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CKD란 반조립 형태로 제품을 수출해 현지에서 완성품으로 조립한 후 판매하는 것이다. 완성품을 수출하는 것보다 관세가 낮고 현지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사실 CKD는 추가 설비 투자 등 부가 비용이 들기 때문에 다소 부담은 있지만 러시아의 경우 워낙 관세가 높아 시장 확대를 위해 CKD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국내 완성차업체 대부분은 러시아에 완성차 형태로 수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쌍용차의 CKD 수출물량은 증가세다. 지난해 인도에 CKD 수출을 본격화하기 시작한 쌍용차는 이번 러시아 CKD에 이어 브라질 등으로도 CKD 수출물량을 늘려갈 계획이다.

쌍용차는 지난해부터 러시아 CKD 수출을 추진했었다. 지난해 열린 파리모터쇼 기자간담회에서 이유일 사장은 "2013년 상반기부터 러시아 생산을 CKD로 점차 전환해 나갈 것"이라며 "(작년 당시) 현재 이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완성차로 수출하면 관세가 40%이기 때문에 CKD를 해야 수익이 있는 만큼 오는 2015년까지 CKD 비중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차의 지난해 CKD 수출 물량은 1464대로 전년 720대에 비해 2배 가량 늘고 있는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박주영-박주호, 같은 봉와직염에 재활이 다른 이유는?

    같은 봉와직염이라는 부상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박주영(왓포드)과 박주호(마인츠)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봉와직염 치료를 마친 박주영은 2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케다 세이고 코치와 함께 재활 훈련을 시작했다.지난 3일 봉와직염 치료를 위해 귀국한 박주영은 당시 오른쪽 두 번째 발가락과 발등 부위가 부어있었다. 대한축구협회(KFA)의 지원 하에 치료에 전념한 박주영은 20여 일 만에 치료를 마쳤고, 국가대표팀 소집 때까지 한국에 머물며 재활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독일 분데스리가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