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이유일 사장, 오는 6월 CKD 수출물량 확보위해 러시아행
기사입력 2013-05-21 15:32기사수정 2013-05-21 15:32
이유일 쌍용자동차 사장이 CKD(현지 조립형 반제품)확대를 위해 오는 6월 러시아로 출장길에 오른다.

21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 사장은 다음달 'CKD'계약 관련 러시아를 방문, 현지 업체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현재 쌍용차는 러시아로 수출하는 전 물량을 'DKD(Disassembled Knock Down)' 형태로 수출하고 있다. DKD란 완성차 형태로 수출해 현지에서 분해·재조립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쌍용차는 DKD를 점차 관세장벽이 낮은 CKD 수출방식으로 전환,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CKD란 반조립 형태로 제품을 수출해 현지에서 완성품으로 조립한 후 판매하는 것이다. 완성품을 수출하는 것보다 관세가 낮고 현지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사실 CKD는 추가 설비 투자 등 부가 비용이 들기 때문에 다소 부담은 있지만 러시아의 경우 워낙 관세가 높아 시장 확대를 위해 CKD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국내 완성차업체 대부분은 러시아에 완성차 형태로 수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쌍용차의 CKD 수출물량은 증가세다. 지난해 인도에 CKD 수출을 본격화하기 시작한 쌍용차는 이번 러시아 CKD에 이어 브라질 등으로도 CKD 수출물량을 늘려갈 계획이다.

쌍용차는 지난해부터 러시아 CKD 수출을 추진했었다. 지난해 열린 파리모터쇼 기자간담회에서 이유일 사장은 "2013년 상반기부터 러시아 생산을 CKD로 점차 전환해 나갈 것"이라며 "(작년 당시) 현재 이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완성차로 수출하면 관세가 40%이기 때문에 CKD를 해야 수익이 있는 만큼 오는 2015년까지 CKD 비중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차의 지난해 CKD 수출 물량은 1464대로 전년 720대에 비해 2배 가량 늘고 있는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투데이 포커스

버리기 아까운 안 쓰는 화장품, 재활용 노하우는?
동전으로 타이어 마모도 점검, 이렇게 하면 된다

연예·스포츠

  • 크리스 마틴, 기네스 팰트로 언급 “이혼했지만 여전히.. ”

    크리스 마틴이 전 부인 기네스 팰트로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크리스 마틴은 25일(현지시각) 미국 라디오 프로그램 ‘발렌타인 인 더 모닝’에 출연해 최근 이혼한 전부인 기네스 팰트로에 대해 “기네스 팰트로와 이혼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가깝게 지내고 있다”며 우린 더이상 함께 살지 않지만 우리의 관계에는 많은 사랑이 존재한다“고 말했다.기네스 펠트로의 남성편력 때문에 이혼을 한 것이라는 세간의 의심에 대해 ”더 이상 두려워해야 할 스캔들도 없다“고 크리스 마틴은 반박했다.앞서 기네스 팰트로는 지난 …

  • 박지성 신혼집 런던에 마련 ‘이유는?’

    박지성 신혼집박지성 신혼집이 영국에 마련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27일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다음날인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 파리로 신혼여행을 떠났다.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는 유럽 신혼여행을 즐긴 후 런던에 마련된 신혼집에서 살게될 예정이다.이와 관련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 씨는 과거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지성 신혼집은 런던에 마련해뒀다”며 “런던에서 스포츠 마케팅을 공부할 수 있는 교육기관을 몇 군데 추천 받았고 당장 정식 입학은 아니고 강의…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