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이유일 사장, 오는 6월 CKD 수출물량 확보위해 러시아행
기사입력 2013-05-21 15:32기사수정 2013-05-21 15:32
이유일 쌍용자동차 사장이 CKD(현지 조립형 반제품)확대를 위해 오는 6월 러시아로 출장길에 오른다.

21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 사장은 다음달 'CKD'계약 관련 러시아를 방문, 현지 업체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현재 쌍용차는 러시아로 수출하는 전 물량을 'DKD(Disassembled Knock Down)' 형태로 수출하고 있다. DKD란 완성차 형태로 수출해 현지에서 분해·재조립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쌍용차는 DKD를 점차 관세장벽이 낮은 CKD 수출방식으로 전환,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CKD란 반조립 형태로 제품을 수출해 현지에서 완성품으로 조립한 후 판매하는 것이다. 완성품을 수출하는 것보다 관세가 낮고 현지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사실 CKD는 추가 설비 투자 등 부가 비용이 들기 때문에 다소 부담은 있지만 러시아의 경우 워낙 관세가 높아 시장 확대를 위해 CKD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국내 완성차업체 대부분은 러시아에 완성차 형태로 수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쌍용차의 CKD 수출물량은 증가세다. 지난해 인도에 CKD 수출을 본격화하기 시작한 쌍용차는 이번 러시아 CKD에 이어 브라질 등으로도 CKD 수출물량을 늘려갈 계획이다.

쌍용차는 지난해부터 러시아 CKD 수출을 추진했었다. 지난해 열린 파리모터쇼 기자간담회에서 이유일 사장은 "2013년 상반기부터 러시아 생산을 CKD로 점차 전환해 나갈 것"이라며 "(작년 당시) 현재 이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완성차로 수출하면 관세가 40%이기 때문에 CKD를 해야 수익이 있는 만큼 오는 2015년까지 CKD 비중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차의 지난해 CKD 수출 물량은 1464대로 전년 720대에 비해 2배 가량 늘고 있는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투데이 포커스

유대균과 함께 검거된 신엄마 딸 박수경은 누구?
동사 직전 등산객에 ‘근무복 벗어준 여경’ 특진

연예·스포츠

  • 김경호 투병, “희귀병 대퇴골두무혈성되사증 투병 사실 숨겼다”

    김경호가 희귀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별바라기’에서는 게스트 유노윤호, 김경호, 비스트가 팬들과 함께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김경호는 지난 2006년부터 대퇴골두무혈성괴사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경호가 앓고 있는 대퇴골두무혈성괴사증은 대퇴골두로 가는 혈류가 차단돼 뼈 조직이 죽는 질환으로, 괴사한 뼈에 압력이 계속해서 가해지면 괴사 부위가 골절되면서 통증이 시작되고 괴사 부위가 무너져 내리면서 고관절 자체의 손상이 나타난다.이어 김경호는 “8집 발매를 앞두…

  • 모가 중학교 야구부 해체 위기, 새 교장 야구부 학생 쫓아내고 해체 추진

    ▲ 사진: 방송 캡처모가 중학교모가 중학교 야구부가 해체 위기에 놓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모가중학교 야구부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한 때 전교생 58명으로 폐교 위기에 처했던 모가중학교는 창단 7개월 만에 지역야구대회 우승을 거머쥔 야구부 덕분에 전교생이 120명으로 늘어났고, 야구부원도 28명으로 늘어났다.그러나 지난해 봄 부임한 교장선생님은 부임 직후 야구부 지원을 약속했지만 얼마 후 야구부 숙소가 불법이라며 숙소 생활을 하던 학생들을 쫓아냈고 야구부 해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