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 방화살해사건..“영화 ‘달콤한 인생’ 관람후 범행도구 준비”
기사입력 2008-10-22 06:10기사수정 2008-10-22 06:10


서울 논현동 고시원 방화·살해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피의자 정모씨(30)로부터 “영화 ‘달콤한 인생’을 본 뒤 범행도구를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등의 혐의로 정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릴 적부터 핍박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하면서 주변 사람들로부터 무시를 많이 당했고 사람을 살해하기 위해 범행도구를 준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달콤한 인생’은 특급호텔을 운영하는 조직폭력배 보스와 그의 오른팔, 이들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여자 이야기를 담은 폭력영화로 2004년 4월 1일 개봉됐다.

경찰은 앞서 정씨가 범행에 사용한 회칼과 과도를 2005년 여름, 가스총은 2004년 2월 각각 구입했으며 ‘헤드 랜턴’(머리띠형 전등)은 최근 고시원 근처에서 인형뽑기를 통해 확보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정씨가 하지 정맥류 외에 특별한 질병은 없었지만 수술에 필요한 300만원이 없는데다 미납된 고시원비와 휴대폰 요금, 예비군 불참 벌금 등이 겹쳐 금전적 압박이 가중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씨는 서울 강남과 경기지역 등에서 주차관리요원과 음식점 배달원 등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 8월 실직, 고시원에서만 생활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pio@fnnews.com 박인옥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흥민, 이상형 “몸매 좋고 청순-귀여운 타입” 걸스데이 민아?

    걸스데이 민아와 열애 중인 손흥민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새삼 화제다.29일 축구선수 손흥민과 걸그룹 걸스데이 민아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걸스데이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가지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이와 관련해 과거 손흥민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이상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쏠리고 있다.손흥민은 해당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키는 별로 상관없고 청순하면서 귀여운 타입, 몸매도 좋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한편 손흥민은 현재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공…

  • 손흥민 “서울전, 골 욕심보다는 팀 승리에 중점”

    손흥민(21·레버쿠젠)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FC서울과의 친선전에 개인적인 골 욕심을 내기보다 레버쿠젠의 승리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29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LG전자 초청 바이엘 04 레버쿠젠 코리안투어 2014’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이기려고 왔지 내가 골 넣으러 오진 않았다”며 “공격수가 골 욕심내는 것은 당연하지만 선수로서 이기는 데 중점 둘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30일 레버쿠젠과 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