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 방화살해사건..“영화 ‘달콤한 인생’ 관람후 범행도구 준비”
기사입력 2008-10-22 06:10기사수정 2008-10-22 06:10


서울 논현동 고시원 방화·살해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피의자 정모씨(30)로부터 “영화 ‘달콤한 인생’을 본 뒤 범행도구를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등의 혐의로 정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릴 적부터 핍박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하면서 주변 사람들로부터 무시를 많이 당했고 사람을 살해하기 위해 범행도구를 준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달콤한 인생’은 특급호텔을 운영하는 조직폭력배 보스와 그의 오른팔, 이들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여자 이야기를 담은 폭력영화로 2004년 4월 1일 개봉됐다.

경찰은 앞서 정씨가 범행에 사용한 회칼과 과도를 2005년 여름, 가스총은 2004년 2월 각각 구입했으며 ‘헤드 랜턴’(머리띠형 전등)은 최근 고시원 근처에서 인형뽑기를 통해 확보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정씨가 하지 정맥류 외에 특별한 질병은 없었지만 수술에 필요한 300만원이 없는데다 미납된 고시원비와 휴대폰 요금, 예비군 불참 벌금 등이 겹쳐 금전적 압박이 가중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씨는 서울 강남과 경기지역 등에서 주차관리요원과 음식점 배달원 등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 8월 실직, 고시원에서만 생활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pio@fnnews.com 박인옥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최정윤, 절친 박진희 언급 “혼전임신 계획한 것 아냐” 해명

    최정윤이 전칠 박진희 혼전임신에 대해 해명했다.지난 22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배우 최정윤이 출연해 청담동 며느리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솔직 담백하게 털어놨다.이날 방송에서 최정윤은 연예계에 친한 사람이 있냐는 MC의 물음에 “박진희 씨랑 친하다”라고 답했다.박진희는 지난 5월 5살 연하 변호사와 웨딩마치를 울린 후 최근 임신 4개월이라는 기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정윤은 박진희에 대해 “임신은 결혼을 준비하면서 알게 된 거다. 계획하진 않았다”라고 해명했다.이에 MC 이영자…

  • 이대호, 4경기 만에 무안타 침묵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마감하고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지바롯데 마린스와의 홈 경기에 1루수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312에서 0.308로 떨어졌다. 지난 16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지바롯데 원정을 시작으로 21, 22일 경기에서 연속으로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끌어올린 타격감은 찾아볼 수 없었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