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 방화살해사건..“영화 ‘달콤한 인생’ 관람후 범행도구 준비”
기사입력 2008-10-22 06:10기사수정 2008-10-22 06:10


서울 논현동 고시원 방화·살해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피의자 정모씨(30)로부터 “영화 ‘달콤한 인생’을 본 뒤 범행도구를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등의 혐의로 정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릴 적부터 핍박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하면서 주변 사람들로부터 무시를 많이 당했고 사람을 살해하기 위해 범행도구를 준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달콤한 인생’은 특급호텔을 운영하는 조직폭력배 보스와 그의 오른팔, 이들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여자 이야기를 담은 폭력영화로 2004년 4월 1일 개봉됐다.

경찰은 앞서 정씨가 범행에 사용한 회칼과 과도를 2005년 여름, 가스총은 2004년 2월 각각 구입했으며 ‘헤드 랜턴’(머리띠형 전등)은 최근 고시원 근처에서 인형뽑기를 통해 확보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정씨가 하지 정맥류 외에 특별한 질병은 없었지만 수술에 필요한 300만원이 없는데다 미납된 고시원비와 휴대폰 요금, 예비군 불참 벌금 등이 겹쳐 금전적 압박이 가중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씨는 서울 강남과 경기지역 등에서 주차관리요원과 음식점 배달원 등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 8월 실직, 고시원에서만 생활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pio@fnnews.com 박인옥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국민MC 송해, 유쾌-친근 이미지로 안방극장 ‘힐링’ 선사

    국민MC 송해가 88세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유쾌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다양한 세대의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지난 9월 15일 방송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60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에게 웃음을 선사해온 최고령 국민MC 송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송해는 지하철을 타고 촬영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평소 지하철을 애용한다는 그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첫 등장부터 친근함과 소탈함을 시청자에게 꾸밈없이 보여준 것이다. 나이를 막론하고 친근하게 다가서는 그의 모습은 방송 내내 이어졌다. MC들…

  • 아시안게임 D-3 레슬링·태권도, 통산 50호 금메달 도전

    한국 스포츠의 전통적인 ‘효자 종목’ 레슬링과 태권도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나란히 통산 50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한국 레슬링은 2010년 광저우 대회까지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통산 49개의 금메달을 획득했고, 태권도는 47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레슬링은 1개, 태권도는 3개만 따내면 인천에서 역대 3∼4번째로 통산 50번째 금빛 낭보를 전할 수 있다. 한국 스포츠 종목 가운데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50개 이상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