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구입자 70% 월소득 300만원이상
기사입력 2012-03-15 13:25기사수정 2012-03-15 13:25
복권 구입자 10명 중 7명은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 구입자 가운데 월소득 400만원 이상에 속하는 사람도 10명 중 3명이었다.

16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한국갤럽이 지난해 말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3명(표본오차 ±3.1%, 95% 신뢰수준)을 대상으로 벌인 2011년 복권 인식조사에서 복권 구입자의 69.4%가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 이상인 가구에 속했다.

복권 구입자의 가구소득 분포는 199만원 이하(9.5%), 200만~299만원(19.7%), 300만~399만원(36.6%), 400만원 이상(32.8%) 등이었다.

소득이 높을수록 복권을 많이 산 셈이다.

전체 응답자의 60.1%가 최근 1년 동안 1회 이상 복권을 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복권 구입자는 1년에 로또복권을 16.4회, 즉석복권을 10.7회, 전자복권을 8.11회 샀다.

응답자의 31.4%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16.8%는 매주 로또복권을 구매했으며 1회 평균 구입액은 5000원 이하가 66.4%로 가장 많았다. 1만원 초과는 4.7%로 가장 적었다.

10명 중 6명은 복권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복권 구입자들의 76.5%는 복권이 삶의 흥미·재미라고 답했고 이를 나눔행위(72.1%), 당첨이 안 돼도 좋은 일(71.1%)로 인식하기도 했다.

사행성 질문에는 79.1%가 카지노를 1위로 꼽았고 경마(11.7%), 주식(4.1%), 복권(3.7%) 순으로 복권이 가장 낮은 사행성을 지적받았다.

복권위 관계자는 "복권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늘고 주로 고소득층이 복권을 구매한 점으로 미뤄 복권이 어느 정도 사행성은 있으나 국민 사이에 건전한 오락 문화로 정착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투데이 포커스

권윤자, 남편 유병언 사망 후 첫 재판서 눈물만 흘려
“임신부 참치 아예 먹지 말아야.. 태아에 치명적”

연예·스포츠

  • 쿨 유리 남편, ‘딸 품에 안고 아빠미소...딸바보 예약’

    쿨의 유리가 남편과 딸을 공개했다.유리는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리하. 사랑”이라는 글과 함께 남편과 딸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에는 유리 남편이 딸 사리하 양을 안고 초유를 먹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유리의 남편은 갓 태어난 딸이 신기한듯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딸 리하를 바라보고 있다.유리의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유리는 17일 오후 5시경 미국 LA에서 건강한 딸 사리하양을 출산했다고 알렸다.쿨 유리 남편 사진과 함께 출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쿨 유리 남편, 여전히 훈남 딸바보이시…

  • 김보경 셀틱 이적제의 사절…카디프 잔류하기로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동하는 김보경(25)이 올 시즌 소속 클럽인 카디프시티에 남기로 했다. 김보경의 에이전시는 김보경이 최근 스코틀랜드 셀틱으로부터 공식적인 영입제의를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21일(한국시간) 밝혔다. 에이전시 관계자는 김보경이 카디프시티와 협의한 결과 미래를 위해 카디프시티에 남는 게 옳다는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은 올 시즌 챔피언십(2부 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으로 결장해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구상에서 소외된 게 아니냐는 관측…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