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임 "한일합방 100주년" 발언 논란 '일파만파'
기사입력 2012-02-24 15:02기사수정 2012-02-24 15:02

정옥임
정옥임 새누리당 의원이 한일강제병합을 '한일합방'이라고 표현해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정 의원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MB 정부 4년 평가-외교안보 분야'를 주제로 박선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와 토론을 펼쳤다.

논란이 된 것은 정 의원이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는지를 묻는 손석희 교수의 질문에 "한일합방 100주년이 넘었다"라고 말한 부분에서였다.

이에 박 후보가 정 의원의 표현을 지적하자 정 의원은 "100년이 지났다 했습니다"라며 "누가 그 합방에 주년이라는 말을 씁니까?"라며 반박했다.

마지막 발언에서도 정 의원은 "한일합방 100년입니다. 그 표현을 정확히 한다"라고 말해 마치 실수한 부분이 '~주년'이라는 표현을 쓴 것처럼 보여졌다.

이에 손석희 교수는 "명확한 용어는 한일강제병합이다"고 정정했으며 정 의원은 결국 "강제병합 100년이다. 감사하다"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하지만 정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 논란은 방송 이후 정 의원이 남긴 트윗으로 인해 더욱 확산됐다.

한 네티즌이 정 의원에게 "정 의원님, 한일합방 100주년이라 하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뭐 기념할 일이라고…"라는 멘션을 남기자 정 의원은 "그거 제가 한 말 아니고요. 상대가 그런 식으로 얘기해서 두 번이나 정정했지요. 시비 걸지 마시기를…"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전문을 확인한 결과 정 의원이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났다.

이에 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일합방이라는 표현은 학교 다닐 때 그렇게 배워 무심결에 튀어나왔다. 이 점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글을 게재했으나 네티즌들의 분노는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갑자기 합방이라니..무슨 말씀?", "이건 단순한 말실수가 아니다", "분명 100주년이라고 얘기했고 모든 사람들이 다 들었는데 왜 본인만 모르나"라며 정 의원을 비난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인턴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메간 폭스 시구, 두산 유니폼+스키니진..‘뭘 입어도 섹시하네’

    메간 폭스가 시구에 나섰다.메간 폭스는 지난 8월 27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두산 구단 측은 두산의 승리를 기원하는 릴레이 시구행사를 마련하면서 메간폭스를 시구자로 초청했다.앞서 26일 메간폭스는 영화 ‘닌자 터틀’의 홍보를 위해 방한했다. 그는 ‘닌자터틀’에서 열혈 기자 역을 맡았다. 메간폭스가 한국을 찾은 것은 지난 2009년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홍보를 위해 방문한 이후 5년 만이다.메간 폭스 시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메간 폭스 시구,…

  • 류현진 “통증 없다…이번 주말 출전 가능성”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은 27일(현지시간) “오늘 2이닝 동안 시뮬레이션 게임 투구를 했는데 통증을 전혀 못 느꼈다”면서 이번 주말께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간 경기에 앞서 이같이 밝혔다고 MLB닷컴은 전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이르면 오는 3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3연전 시리즈 최종전에서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