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임 "한일합방 100주년" 발언 논란 '일파만파'
기사입력 2012-02-24 15:02기사수정 2012-02-24 15:02

정옥임
정옥임 새누리당 의원이 한일강제병합을 '한일합방'이라고 표현해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정 의원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MB 정부 4년 평가-외교안보 분야'를 주제로 박선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와 토론을 펼쳤다.

논란이 된 것은 정 의원이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는지를 묻는 손석희 교수의 질문에 "한일합방 100주년이 넘었다"라고 말한 부분에서였다.

이에 박 후보가 정 의원의 표현을 지적하자 정 의원은 "100년이 지났다 했습니다"라며 "누가 그 합방에 주년이라는 말을 씁니까?"라며 반박했다.

마지막 발언에서도 정 의원은 "한일합방 100년입니다. 그 표현을 정확히 한다"라고 말해 마치 실수한 부분이 '~주년'이라는 표현을 쓴 것처럼 보여졌다.

이에 손석희 교수는 "명확한 용어는 한일강제병합이다"고 정정했으며 정 의원은 결국 "강제병합 100년이다. 감사하다"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하지만 정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 논란은 방송 이후 정 의원이 남긴 트윗으로 인해 더욱 확산됐다.

한 네티즌이 정 의원에게 "정 의원님, 한일합방 100주년이라 하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뭐 기념할 일이라고…"라는 멘션을 남기자 정 의원은 "그거 제가 한 말 아니고요. 상대가 그런 식으로 얘기해서 두 번이나 정정했지요. 시비 걸지 마시기를…"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전문을 확인한 결과 정 의원이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났다.

이에 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일합방이라는 표현은 학교 다닐 때 그렇게 배워 무심결에 튀어나왔다. 이 점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글을 게재했으나 네티즌들의 분노는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갑자기 합방이라니..무슨 말씀?", "이건 단순한 말실수가 아니다", "분명 100주년이라고 얘기했고 모든 사람들이 다 들었는데 왜 본인만 모르나"라며 정 의원을 비난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인턴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이영은, 2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 “따뜻한 성품 지닌 사람”

    이영은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1일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에 따르면 배우 이영은이 오는 9월27일 결혼식을 올리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앞서 이영은은 지난해부터 두 살 연상의 회사원과 교제를 해 오다 양가의 허락을 받고 최근 본격적인 결혼식 준비에 돌입했다. 이들은 친가족과 지인들을 초청해 조용히 식을 치른다.이영은은 소속사를 통해 “예비 신랑은 자상하고 따뜻한 성품을 지닌 사람이다.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나 서로 자연스레 감정을 키우게 되었다”고 밝히며 “늘 옆에서 긍정적인 힘을 주는 사람…

  • ‘구자철 도움’ 마인츠, 유로파리그 예선 1차전 승리

    태극전사 구자철이 결승골 도움을 기록한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마인츠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무대를 향한 첫 걸음을 승리로 장식했다. 마인츠는 1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코파스 아레나에서 열린 아스테라스 트리폴리스(그리스)와의 2014-2015 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 1차전에서 전반 45분 구자철의 도움에 이은 오카자키 신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한 마인츠는 8일 그리스 트리폴리의 테오도로스 콜로코…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