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임 "한일합방 100주년" 발언 논란 '일파만파'
기사입력 2012-02-24 15:02기사수정 2012-02-24 15:02

정옥임
정옥임 새누리당 의원이 한일강제병합을 '한일합방'이라고 표현해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정 의원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MB 정부 4년 평가-외교안보 분야'를 주제로 박선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와 토론을 펼쳤다.

논란이 된 것은 정 의원이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는지를 묻는 손석희 교수의 질문에 "한일합방 100주년이 넘었다"라고 말한 부분에서였다.

이에 박 후보가 정 의원의 표현을 지적하자 정 의원은 "100년이 지났다 했습니다"라며 "누가 그 합방에 주년이라는 말을 씁니까?"라며 반박했다.

마지막 발언에서도 정 의원은 "한일합방 100년입니다. 그 표현을 정확히 한다"라고 말해 마치 실수한 부분이 '~주년'이라는 표현을 쓴 것처럼 보여졌다.

이에 손석희 교수는 "명확한 용어는 한일강제병합이다"고 정정했으며 정 의원은 결국 "강제병합 100년이다. 감사하다"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하지만 정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 논란은 방송 이후 정 의원이 남긴 트윗으로 인해 더욱 확산됐다.

한 네티즌이 정 의원에게 "정 의원님, 한일합방 100주년이라 하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뭐 기념할 일이라고…"라는 멘션을 남기자 정 의원은 "그거 제가 한 말 아니고요. 상대가 그런 식으로 얘기해서 두 번이나 정정했지요. 시비 걸지 마시기를…"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전문을 확인한 결과 정 의원이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났다.

이에 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일합방이라는 표현은 학교 다닐 때 그렇게 배워 무심결에 튀어나왔다. 이 점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글을 게재했으나 네티즌들의 분노는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갑자기 합방이라니..무슨 말씀?", "이건 단순한 말실수가 아니다", "분명 100주년이라고 얘기했고 모든 사람들이 다 들었는데 왜 본인만 모르나"라며 정 의원을 비난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인턴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JTBC 진도 여객선 침몰 인터뷰 논란에.. 진심어린 사과

    손석희 앵커가 종합편성채널 JTBC의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부적절한 인터뷰에 대해 사과했다.지난 4월 16일 오후 방송된 ‘뉴스9’에서 손석희 앵커는 “지난 30년 동안 갖가지 재난보도를 진행하면서 내가 배운 것은 재난보도는 더더욱 사실에 기반을 둬 신중하게 보도해야 한다는 점이다”라며 입을 열었다.이어 손석희 앵커는 “오늘 낮 여객 사고 속보를 전해드리는 과정에서 JTBC 앵커가 구조된 여학생에게 건넨 질문으로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며 “어떤 변명도 필요하지 않다. 선임자로서 제대로 알려주지 못한 …

  • 이동국, 국내 프로축구 선수 연봉 1위…외국인 1위는 몰리나

    이동국(전북)과 몰리나(서울)가 2014년 K리그 국내-외국인 최고 연봉자로 알려졌다.1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4년 K리그 22개(클래식 12개, 챌린지 10개) 구단의 선수 현황과 20개 구단(군팀 상주 및 안산 제외) 선수 기본급 및 각종 수당(승리수당, 출전수당, 성과급 등 기타수당. 이상 추정치)을 더한 연봉을 산출해 발표했다. 수당 중 승리수당의 승률은 지난 3년(2011~2013)간 팀별 승점 대비 승률을 근거로 산출했다.총 12개 구단이 뛰는 올 시즌 K리그 클래식(1부리그)은 4월 7일 등록 기준으로 국내 기존선…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