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총리실산하에 아동인권보호 전담조직 설치할 것”
기사입력 2013-03-29 18:39기사수정 2013-03-30 16:57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4대악 척결의 하나로 내세운 성폭력 대책과 관련, "국무총리실 산하에 아동인권보호를 위한 전담조직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설치하려고 한다"며 "형령문제 강화도 부처가 협으를 잘해 4대 사회악의 하나로 규정한 성폭력을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고용노동부 및 여성가족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형량 강화를 비롯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위한 아동보호인권국 설치 요청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아동성폭력 추방을 위한 시민모임인 '발자국'에서 활동중인 전수진 씨는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형량을 강화하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아동보호인권국을 설치해달라"고 박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전 씨는 "특히 피해자아동성폭력 피해를 입은 가족들에게 진술과정, 수사과정, 재판과정에서 피해아동과 가족들이 제2의 상처를 받는 경우가 많다"며 "전 국민이 아동지킴이가 되도록 해야 한다"며 국민감시기구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성범죄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방지하는 원스톱 센터를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을 (민간단체와 협업해) 찾아보라"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학교 급우들이 일탈하지 않도록 고민 상담을 고등학교 1학년때부터 해온 손송은 학생에게 "힘든 순간도 많았을텐데 끝까지 실천했느냐"며 격려한 뒤 "사회에 나와서도 훌륭한 일을 하면서 사회에 소금이 되는 인재로 자라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여성 육아문제 대해서 "종일 보육과 시간제 보육의 구분이 잘 됐으면 좋겠다"며 "온종일 아기를 맡길 필요가 있는 분도 있지만 필요할 때만 맡기기 원하는 국민들도 많이 계시기 때문에 시간제도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 고용대책과 관련, 특성화고 졸업후 회사에 취직한 유민지 씨가 다양한 직장 교육과 정보 제공 등을 요청한 데 대해 "회사정보나 직무교육 등 사회 진출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수요에 맞게 교육과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주문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부인 이효림, 진보식품 막내딸..‘재벌 딸이었네’

    방송인 탁재훈의 이혼 소송이 알려지면서 부인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 부인 이효림 씨는 172cm의 우월한 키를 자랑하며 1997년 한국 슈퍼엘리트 모델로 데뷔했다. 앞서 그는 진보식품 이승준 회장의 막내딸이며 ‘재벌 딸’로 이목을 끈 바 있다. 현재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다.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성격 차이를 겪다가 갈등을 좁히지 못하고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탁재훈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 에볼라 공포에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 ‘수난’

    2014 영연방경기대회(커먼웰스게임)에 참가한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가 에볼라 감염 의심을 받아 나흘간 격리되는 수모를 겪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시에라리온 출신 사이클선수 모세스 세사이(32)는 2014 영연방경기대회가 열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한 병원에서 나흘간 격리돼 에볼라 감염 검사를 받았다. 대회 개막식 다음 날 몸이 아파 병원을 방문한 세사이는 수차례의 검사를 받고 나서야 음성 판정을 받고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의사들은 특수한 의료 복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