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총리실산하에 아동인권보호 전담조직 설치할 것”
기사입력 2013-03-29 18:39기사수정 2013-03-30 16:57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4대악 척결의 하나로 내세운 성폭력 대책과 관련, "국무총리실 산하에 아동인권보호를 위한 전담조직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설치하려고 한다"며 "형령문제 강화도 부처가 협으를 잘해 4대 사회악의 하나로 규정한 성폭력을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고용노동부 및 여성가족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형량 강화를 비롯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위한 아동보호인권국 설치 요청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아동성폭력 추방을 위한 시민모임인 '발자국'에서 활동중인 전수진 씨는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형량을 강화하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아동보호인권국을 설치해달라"고 박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전 씨는 "특히 피해자아동성폭력 피해를 입은 가족들에게 진술과정, 수사과정, 재판과정에서 피해아동과 가족들이 제2의 상처를 받는 경우가 많다"며 "전 국민이 아동지킴이가 되도록 해야 한다"며 국민감시기구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성범죄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방지하는 원스톱 센터를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을 (민간단체와 협업해) 찾아보라"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학교 급우들이 일탈하지 않도록 고민 상담을 고등학교 1학년때부터 해온 손송은 학생에게 "힘든 순간도 많았을텐데 끝까지 실천했느냐"며 격려한 뒤 "사회에 나와서도 훌륭한 일을 하면서 사회에 소금이 되는 인재로 자라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여성 육아문제 대해서 "종일 보육과 시간제 보육의 구분이 잘 됐으면 좋겠다"며 "온종일 아기를 맡길 필요가 있는 분도 있지만 필요할 때만 맡기기 원하는 국민들도 많이 계시기 때문에 시간제도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 고용대책과 관련, 특성화고 졸업후 회사에 취직한 유민지 씨가 다양한 직장 교육과 정보 제공 등을 요청한 데 대해 "회사정보나 직무교육 등 사회 진출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수요에 맞게 교육과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주문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서태지, 역삼동 산후조리원서 딸 안고 ‘종횡무진’

    가수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신비주의를 벗었다. 최근 딸을 얻은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서울 역삼동에 있는 산후조리원에 들어갔다고 29일 한 매체가 보도했다. 두 사람을 목격한 A씨는 서태지가 산후조리원까지 동행했다며 손에는 아내 이은성에게 줄 꽃다발까지 들려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반입금지 품목이어서 꽃은 전달하지 못했다고 한다. 서태지는 딸을 품에 안고 병원과 조리원을 종횡무진했다는 후문이다. 과거 대중 앞에 나서지 않던 것에 비하면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지난해 8월 결혼식을 올린 서태지 이은성 부부는 지난 27일 1년 2개월 …

  • 기성용 재계약 연봉 30억 ‘훌쩍’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소식이 전해졌다.28일(한국시간) 스완지시티는 구단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과 4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기성용은 2019년 스완지 시티에 남아 활약을 펼치게 됐다.스완지는 기성용의 정확한 연봉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영국언론은 최근 “애스턴빌라가 600만 파운드(약 104억 원)을 상회하는 금액을 스완지시티에 제시하고있다”고 보도했다.현재 기성용의 스완지시티 연봉은 30억 원 수준으로 알려져있으며, 이에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연봉은 30억 원을 뛰어넘는 액수로 추측되고있다.한편, 기성용 스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