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탑재 ‘자이로스코프 센서’ “고객 익숙하지 않다” 앱 개발 주저
기사입력 2011-03-06 20:05기사수정 2011-03-06 20:05
애플 아이폰4에 처음 탑재돼 이제는 ‘대세’로까지 굳어진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정작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로부터는 외면받고 있다. 자이로스코프를 이용한 애플리케이션도 아직은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출시되는 거의 모든 프리미엄급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는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탑재된다.

자이로스코프 센서는 모바일 기기의 상·하·좌·우는 물론 수평 이동, 수직 이동까지 감지하는 첨단 감지 센서로 본래 인공위성의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해 고안된 자이로스코프의 원리를 활용한 것이다. 지난해 아이폰4에 처음으로 탑재됐다.

이 센서는 국산으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에 처음 탑재됐고 후속 모델인 ‘갤럭시탭10.1’에도 탑재된다. 모토로라의 ‘줌’과 HP의 ‘터치패드’ , 애플의 ‘아이패드2’ 등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자이로스코프 센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2 등 추후 출시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도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닌텐도의 동작인식 게임기‘위(Wii)’의 콘트롤러에도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탑재돼 있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아이폰4가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탑재한 뒤 이를 이용한 각종 애플리케이션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기기에 탑재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고 이전과는 차원이 다른 정밀한 모바일 기기의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다는 점이 그 배경이었다.

하지만 개발자들은 여전히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응용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주저하고 있다. 새로운 기술도 좋지만 우선은 소비자들이 새 기술에 익숙해지기 전까지 이를 응용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은 위험부담이 따른 다는 것이다.

한 모바일 게임업체 관계자는 “건레인지나 아스팔트5 등 일부 모바일 게임에 자이로스코프 기능이 응용돼 들어가긴 했지만 조작 방식을 두가지 이상을 탑재하는 것이 현 추세”라며 “이는 사용자들이 새로운 방식의 조작법에 익숙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아이폰4가 출시된 이후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탑재한 애플리케이션이 유료애플리케이션 ‘톱25’ 안에 든 적은 없다.

/hong@fnnews.com홍석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필독, 태미 뒤후리기 공격에 서러움 토로..“서럽고 억울했다”

    필독이 태미의 뒤후리기 공격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필독은 태미와 함께 태권도 성 대결을 펼쳤다.이날 방송에서 태미는 뒤후리기로 필독을 제압했고 결국 필독은 태미에게 머리를 맞으며 굴욕 아닌 굴욕을 당했다.이후 필독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뭘 어떤 상황이냐”며 “머리 맞았는데 당연히 기분이 안 좋았다”고 당시 기분을 털어놨다.또한 “서럽고 억울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한편 태미의 뒤후리기 공격을 접한 네티즌들은 “필독, 마…

  • 피겨 김연아 판정 논란 관련 제소 ISU에 접수돼

    피겨 김연아 판정 논란 관련 제소 ISU에 접수돼빙상협회 “10일 서류 보내고 접수확인 받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여왕’ 김연아(24)의 은메달 획득을 두고 불거진 판정 논란에 관한 제소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접수돼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한 관계자는 “지난 10일 ISU에 제소 관련 서류를 보냈고, ISU로부터 이를 접수했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폴커 발데크 ISU 징계위원장도 이날 독일 dp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제소 사…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