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탑재 ‘자이로스코프 센서’ “고객 익숙하지 않다” 앱 개발 주저
기사입력 2011-03-06 20:05기사수정 2011-03-06 20:05
애플 아이폰4에 처음 탑재돼 이제는 ‘대세’로까지 굳어진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정작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로부터는 외면받고 있다. 자이로스코프를 이용한 애플리케이션도 아직은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출시되는 거의 모든 프리미엄급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는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탑재된다.

자이로스코프 센서는 모바일 기기의 상·하·좌·우는 물론 수평 이동, 수직 이동까지 감지하는 첨단 감지 센서로 본래 인공위성의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해 고안된 자이로스코프의 원리를 활용한 것이다. 지난해 아이폰4에 처음으로 탑재됐다.

이 센서는 국산으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에 처음 탑재됐고 후속 모델인 ‘갤럭시탭10.1’에도 탑재된다. 모토로라의 ‘줌’과 HP의 ‘터치패드’ , 애플의 ‘아이패드2’ 등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자이로스코프 센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2 등 추후 출시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도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닌텐도의 동작인식 게임기‘위(Wii)’의 콘트롤러에도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탑재돼 있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아이폰4가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탑재한 뒤 이를 이용한 각종 애플리케이션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기기에 탑재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고 이전과는 차원이 다른 정밀한 모바일 기기의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다는 점이 그 배경이었다.

하지만 개발자들은 여전히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응용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주저하고 있다. 새로운 기술도 좋지만 우선은 소비자들이 새 기술에 익숙해지기 전까지 이를 응용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은 위험부담이 따른 다는 것이다.

한 모바일 게임업체 관계자는 “건레인지나 아스팔트5 등 일부 모바일 게임에 자이로스코프 기능이 응용돼 들어가긴 했지만 조작 방식을 두가지 이상을 탑재하는 것이 현 추세”라며 “이는 사용자들이 새로운 방식의 조작법에 익숙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아이폰4가 출시된 이후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탑재한 애플리케이션이 유료애플리케이션 ‘톱25’ 안에 든 적은 없다.

/hong@fnnews.com홍석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