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가슴보다는 예쁜 가슴으로, ‘내추럴 C컵 가슴성형’
기사입력 2010-08-18 16:59기사수정 2010-08-18 16:59

 ▲ 디올성형외과

E-TV 철퍼덕하우스에 출연하여 G컵 가슴을 자랑한 탤런트 J씨가 열애 중인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J씨의 경우 엄친딸의 전형적인 유형이라 할 수 있다. 외모, 재력도 뒤지지 않거니와 가슴 역시 한국 여성들의 평균 가슴사이즈보다 훨씬 큰 G컵을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J씨는 배부른 소리를 했으니 바로 너무 큰 가슴이 오히려 불편하다는 것이었다.

그녀는 한국 여성들의 가슴과는 확연히 다른 G컵의 가슴 사이즈 때문에 속옷 한 장도 국내에서 쉽게 구매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에서 속옷을 구매하거나 주문제작을 해서 속옷을 산다는 것이다. 또한 큰 가슴으로 인해 신체적인 불편함 역시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가슴이 클 경우 중력의 힘으로 인해 가슴이 쳐지는 경우가 많으며 큰 가슴으로 어깨에 부담을 주어 어깨와 목 부근이 뻐근할 수 있다. 이미지 역시 다소 멍한 이미지를 줄 수 있어 당사자들에게는 큰 가슴이 자랑거리가 아닌 콤플렉스 요소가 될 수 있는 것이다.

■한국인들에게 가장 예쁜 가슴은? C컵!

그렇다면 티가 나지 않으면서도 아름다운 가슴 사이즈인 C컵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최근 가장 높은 선호도를 자랑하고 있는 가슴성형 수술의 방법은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이라고 한다.


전문의 박범진 원장은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은 250~300cc 정도의 코헤시브젤(이하 코젤) 보형물을 사용하여 여성미와 섹시미를 동시에 줄 수 있는 C컵 가슴을 만들어주는 가슴성형술이다”며 “가슴 사이즈는 키워주면서도 수술한 티가 거의 나지 않는 자연스러운 가슴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고 전한다.

이는 울프내시경을 이용하여 최소절개로 수술이 가능하다. 때문에 통증이 적고 수술 후 회복 속도 역시 빠른 편이다. 또한 내시경을 이용하여 가슴 안을 직접 보면서 수술을 하기 때문에 보형물 사이즈에 맞는 공간 확보가 가능하여 서있을 때와 누워있을 때 모두 자연스러운 가슴모양을 만들 수 있다.

박 원장은 “가슴성형의 경우 사후 관리 역시 중요하다”며 “어코니아레이저를 이용하여 가슴성형 후 사후관리를 하게 되면 구형구축을 예방하면서 가슴의 부드러운 촉감을 유지시켜줄 뿐 아니라 회복 역시 빨리 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고 전한다.

청순한 얼굴은 물론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재력 역시 뒤처지지 않고 남자친구가 있을 뿐 아니라 G컵 가슴까지 있는 ‘엄친딸’인 J씨. 이에 여성의 상징이자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가슴만은 뒤처지지 않고 싶다면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을 선택하는 것은 어떨까. 큰 가슴의 불편은 최소화하면서도 적당히 볼륨 있는 아름다운 가슴을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다.

도움말 : 디올성형외과 박범진 원장



/과학기술부



투데이 포커스

[현장르포] 전셋값 떨어지는 강남.. 넉달새 1억 빠져
“중장년층, 낮잠 잘수록 사망률 높아진다”

연예·스포츠

  • 지상파 3사, 드라마 방송 재개 ‘예능은 아직..녹화 취소까지’

    지상파 3사가 예능을 제외한 드라마와 일부 프로그램을 정상 방송한다.23일 세월호 침몰 참사로 온 국민은 물론 방송가의 애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상파 3사의 드라마는 정상 방송 될 예정이며 예능은 여전히 결방을 확정 지었다.지난 21일부터 KBS, MBC SBS 지상파 3사는 이중편성 혹은 드라마의 정상 방송을 시작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이날 KBS, MBC 편성표에 따르면 KBS 1TV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 KBS 2T…

  • ‘국가대표’ 이시영 “제 기량 못 펼쳐 아쉽다”

    어엿한 여자 복싱 국가대표가 된 배우 이시영(31·인천시청)은 “긴장을 많이 해서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시영은 24일 충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여자 48㎏급 결승에서 김다솜(19·수원태풍체)을 꺾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2분 4라운드 경기를 마친 이시영은 체력이 소진돼 진이 빠진 듯 기자회견장에서 나직한 목소리로 질문에 응했다. 그러나 상대에게 허용한 펀치 탓인지 혹은 국가대표 타이틀을 거…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