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가슴보다는 예쁜 가슴으로, ‘내추럴 C컵 가슴성형’
기사입력 2010-08-18 16:59기사수정 2010-08-18 16:59

 ▲ 디올성형외과

E-TV 철퍼덕하우스에 출연하여 G컵 가슴을 자랑한 탤런트 J씨가 열애 중인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J씨의 경우 엄친딸의 전형적인 유형이라 할 수 있다. 외모, 재력도 뒤지지 않거니와 가슴 역시 한국 여성들의 평균 가슴사이즈보다 훨씬 큰 G컵을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J씨는 배부른 소리를 했으니 바로 너무 큰 가슴이 오히려 불편하다는 것이었다.

그녀는 한국 여성들의 가슴과는 확연히 다른 G컵의 가슴 사이즈 때문에 속옷 한 장도 국내에서 쉽게 구매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에서 속옷을 구매하거나 주문제작을 해서 속옷을 산다는 것이다. 또한 큰 가슴으로 인해 신체적인 불편함 역시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가슴이 클 경우 중력의 힘으로 인해 가슴이 쳐지는 경우가 많으며 큰 가슴으로 어깨에 부담을 주어 어깨와 목 부근이 뻐근할 수 있다. 이미지 역시 다소 멍한 이미지를 줄 수 있어 당사자들에게는 큰 가슴이 자랑거리가 아닌 콤플렉스 요소가 될 수 있는 것이다.

■한국인들에게 가장 예쁜 가슴은? C컵!

그렇다면 티가 나지 않으면서도 아름다운 가슴 사이즈인 C컵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최근 가장 높은 선호도를 자랑하고 있는 가슴성형 수술의 방법은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이라고 한다.


전문의 박범진 원장은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은 250~300cc 정도의 코헤시브젤(이하 코젤) 보형물을 사용하여 여성미와 섹시미를 동시에 줄 수 있는 C컵 가슴을 만들어주는 가슴성형술이다”며 “가슴 사이즈는 키워주면서도 수술한 티가 거의 나지 않는 자연스러운 가슴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고 전한다.

이는 울프내시경을 이용하여 최소절개로 수술이 가능하다. 때문에 통증이 적고 수술 후 회복 속도 역시 빠른 편이다. 또한 내시경을 이용하여 가슴 안을 직접 보면서 수술을 하기 때문에 보형물 사이즈에 맞는 공간 확보가 가능하여 서있을 때와 누워있을 때 모두 자연스러운 가슴모양을 만들 수 있다.

박 원장은 “가슴성형의 경우 사후 관리 역시 중요하다”며 “어코니아레이저를 이용하여 가슴성형 후 사후관리를 하게 되면 구형구축을 예방하면서 가슴의 부드러운 촉감을 유지시켜줄 뿐 아니라 회복 역시 빨리 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고 전한다.

청순한 얼굴은 물론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재력 역시 뒤처지지 않고 남자친구가 있을 뿐 아니라 G컵 가슴까지 있는 ‘엄친딸’인 J씨. 이에 여성의 상징이자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가슴만은 뒤처지지 않고 싶다면 내추럴 C컵 가슴성형을 선택하는 것은 어떨까. 큰 가슴의 불편은 최소화하면서도 적당히 볼륨 있는 아름다운 가슴을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다.

도움말 : 디올성형외과 박범진 원장



/과학기술부



투데이 포커스

“5cm이하 힐은 안 신어”..북한서도 ‘킬힐’ 인기
57억원 투자 4대강 로봇물고기, 헤엄도 제대로 못쳐

연예·스포츠

  • 김경호, 여친과 결혼 임박 “일본인 여친과 올해 화촉 밝힐 것”

    김경호 여친과 김경호가 결혼에 임박했다.30일 김경호의 소속사 측은 “김경호가 연내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준비 중이다. 그러나 정확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경호 본인이 올해 안에 결혼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미 방송에서도 여자친구의 존재를 밝혀 통상적인 결혼 준비 절차일 뿐이다. 정확한 시기와 절차가 정해지면 김경호의 나이가 있어 결혼이 숨길 일도 아닌 만큼 보도자료로 결혼 발표를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경호가 미국 공연을 마치고 올 10월께 결혼…

  • 박태환 “목표는 기록 경신…좋은 성적 따라올 것”

    “제 최고 기록 이상의 성적을 낸다면 금메달과 더불어 2관왕이 될 수도, 4관왕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3관왕에 도전하는 불세출의 수영 선수 박태환(25·인천시청)이 다시금 아시아 정상을 향한 금빛 물살을 가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박태환은 30일 마이클 볼 감독이 기다리는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면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연속 3관왕 등의 목표는 일단 뒤로 미뤄놨…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