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추적 어플 ‘오빠믿지?’ 네티즌 들썩
기사입력 2010-10-19 16:16기사수정 2010-10-19 16:56
 ‘악마의 어플’ 오빠믿지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19일 ‘오빠 믿지?’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이 출시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국내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는 ‘오빠믿지’가 검색어 순위 수위에 오르면서 관심이 폭증하고 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아이폰의 위성항법장치(GPS)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여자친구 또는 남자친구의 위치를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상대와 무료로 메신저도 할 수도 있다.

 이 애플리케이션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이유는 이성친구에게 더이상 자신의 위치를 거짓으로 알리기 어렵게 됐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기사 뜬거 보고 와이프가 대뜸 이 어플 깔라고 하더라”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은 “나오지 말아야 할 어플이 나왔다”고 밝혔다. 또다른 네티즌은 “대한민국 연애 종말 역사의 한 획을 그을 것 같다”고 썼다.

 이 애플리케이션에는 자신의 위치를 숨기는 기능도 포함돼 있다. 문제는 ‘숨기기 기능’을 켜는 순간 상대에게 알림 메시지로 이 사실이 전달된다는 것이다.

 상대에게 지나친 위치정보를 강요하는 것 아니냐며 개인정보 침해 논란도 있지만 법조계에선 ‘상대방의 동의가 있는 상태라면 법적 처벌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 변호사는 “동의하에 알려진 개인정보인 경우 처벌을 하기는 어렵다”며 “치매노인에 대한 위치알림 서비스가 현행법에서 가능한 것 역시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사 원피스(1piece.co.kr)는 최근 ‘여자친구’ 애플리케이션과 ‘남자친구’ 애플리케이션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화제를 모았던 회사다. ‘여자친구’는 각종 행동을 했을 때 실제 여자친구처럼 반응하도록 만들어진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를 내려받은 네티즌들은 ‘재밌으면서도 슬퍼지는 어플이다’는 등의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원피스는 지난 16일 ‘오빠믿지?’를 앱스토어에 등록했으며 출시 나흘만에 수만건이 넘는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가격은 무료다. 네티즌 별점은 뜨거운 논란을 반영하듯 5개 만점에 3점을 기록하고 있다.

 이회사는 또 자사 블로그에 “불신은 무지로부터 비롯된다”, “대인간 불신이 온전히 종식되는 순간, 바로 그 순간, 유토피아가 실현된다”, “순순히 위치를 넘기면 유혈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한 아리스토텔레스, 칼 마르크스, 간디의 말을 각각 인용하면서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선물하고 있다.

/hong@fnnews.com 홍석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옥택연-이엘리야, 속옷 VS 비키니 ‘알콩달콩 사랑싸움’

    ‘참 좋은 시절’ 속 옥택연과 이엘리야의 달콤한 사랑싸움이 극에 흥밀르 불어넣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서로를 향한 질투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는 동희(옥택연 분)와 마리(이엘리야 분)의 모습을 담았다.동희는 이날 마리의 짧은 치마를 보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질투를 느낀 그는 “계속 그런 옷을 입고 다니면, 나도 윗옷을 벗고 다니겠다”고 선포했다.마리는 “무슨 소리냐”고 언성을 높인 뒤 “그럼 나는 비키니를 입고 다닐 것”이라고 지지 않고 응수했다.동희는 “그렇게 하자”고 답했고…

  • 호주 수영 영웅 이안 소프 커밍아웃…“나는 동성애자”

    호주 수영의 영웅 이안 소프가 커밍아웃 했다. 미국의 ABC 방송은 13일(한국시간) 이안 소프가 호주방송 ‘채널10’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털어놓았다고 보도했다. 이안 소프는 그동안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부정해왔다. 2012년 출간된 자서전에서 그는 “나는 동성애자가 아니다. 나의 성적 경험은 모두 이성애였다. 나는 여성에게 매력을 느끼고 아이들을 사랑한다. 그리고 언젠가 가족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과거 심한 우울증을 앓았던 사실과 어깨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항우울제와 약…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