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국내 HTML5 이해단체 개설
기사입력 2010-10-25 10:03기사수정 2010-10-25 10:03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차세대 웹 프로그래밍 언어 HTML5 관련 국내 요구사항을 월드와이드웹 컨소시엄(W3C)에 전달하는 공식 창구로 ‘W3C HTML5 코리안 IG(Interest Group)’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웹 개발자와 관련 기업들은 이번 IG를 통해 향후 HTML5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때 필요한 표준화 요구사항들을 W3C의 HTML 워킹그룹에 전달하게 된다.

W3C HTML5 코리안 IG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ETRI가 운영하는 W3C 대한민국사무국 홈페이지(www.w3c.or.kr)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승윤 W3C 대한민국사무국장(ETRI 서비스융합표준연구팀장)은 “이번 IG는 국내에서 HTML5 관련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이를 국제표준으로 확장해 가는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HTML5는 웹 문서를 만들기 위한 기본 프로그래밍 언어인 HTML(Hyper Text Markup Language)의 최신규격이다. 지금처럼 인터넷 익스플로러 브라우저에서 ‘액티브X’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같은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게 특징.

‘사파리’ ‘크롬’ ‘파이어폭스’ 등 주요 인터넷 브라우저 업체들이 HTML5의 핵심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선 정부 주도로 ‘HTML5 기반 개방형 웹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를 추진키로 했다. HTML5는 스마트폰의 확산과 모바일 웹과 서비스에서도 핵심적인 표준기술로 활용될 전망이다.

/postman@fnnews.com 권해주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박주영-박주호, 같은 봉와직염에 재활이 다른 이유는?

    같은 봉와직염이라는 부상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박주영(왓포드)과 박주호(마인츠)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봉와직염 치료를 마친 박주영은 2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케다 세이고 코치와 함께 재활 훈련을 시작했다.지난 3일 봉와직염 치료를 위해 귀국한 박주영은 당시 오른쪽 두 번째 발가락과 발등 부위가 부어있었다. 대한축구협회(KFA)의 지원 하에 치료에 전념한 박주영은 20여 일 만에 치료를 마쳤고, 국가대표팀 소집 때까지 한국에 머물며 재활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독일 분데스리가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