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삼 복용으로 인한 간손상 환자 급증
기사입력 2011-09-22 12:49기사수정 2011-09-22 12:49
최근 봉삼 섭취로 인해 간손상을 입은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숙향 교수는 22일 “봉삼에 대한 잘못된 상식이 인터넷이나 입소문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전달돼 심한 간염이 유발된 후 안타깝게 사망하거나 간이식을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봉삼 복용에 의한 독성간염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심각한 질환으로 위험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황달 증세로 응급실에 내원한 509대 주부 이 모씨는 독성간염으로 인해 간이식을 받아야할 만큼 간 손상이 심각했다. 이 씨의 독성간염 원인은 원인 불명의 피부질환 때문에 복용했던 봉삼이었다.

주변에서 봉삼의 효능을 듣고 2개월 간 봉삼 다린 물을 하루 2~3회 복용했다. 결국 이씨는 최근 딸에게 간을 이식받고 회복 중이다.

전설의 약재로 알려진 봉삼은 알레르기 비염, 기침, 천식, 간염 등에 효능이 있는 이른바 만병통치약으로 불리며 매우 구하기 어려운 희귀한 약재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중국에서 생산된 백선(Dictamnus dasycarpus)이라는 약재가 유입되면서 약재 시장이나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를 통해 손쉽게 구할 수 있다.

정 교수는 “봉삼에 의한 독성간염은 나이, 성별, 복용량, 복용방법과 상관없이 나타나며 증상이 눈에 띄게 나타나지 않아 장기간 복용 후 황달이나 피로감 등의 증상으로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며 “복용을 중단한 후에 간기능이 회복되는 경우도 있지만 지속적으로 간부전이 진행돼 사망하거나 간이식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