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여자 볼 때 시선이 머무는 곳은?.. 男 ‘가슴’-女 ‘반지’
기사입력 2011-12-04 13:07기사수정 2012-02-06 18:32
매력적인 여성을 볼 때 남녀의 시선 차이를 알 수 있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프랑스 매체 더 로컬은 최근 “영국, 미국, 프랑스, 브라질 등 7개국 남녀를 대상으로 매력적인 여성을 볼 때 어디에 시선이 머무는가를 조사한 결과 남성은 여성의 ‘가슴’에, 여성은 그 여성이 끼고 있는 ‘반지’에 더 주목한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실험을 진행한 프랑스 회사 미라테크(Miratech)연구팀에 따르면 남녀간의 가장 큰 시선차이는 남성이 주로 여성의 '가슴'을 쳐다보는 반면 여성은 주로 그 여성이 끼고 있는 '반지'에 시선을 고정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가슴을 쳐다보는 남성은 여성보다 37% 많았고, 국가별로는 프랑스 남성이 영국 남성보다 2.7배 이상 오랫동안 가슴을 쳐다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여성의 경우 프랑스와 덴마크 여성이 가장 오랫동안 가슴에 시선이 머물렀고 영국과 스페인 여성이 가장 짧은 시간을 보였다.

여성의 가슴과 반지 이외에도 실험 참가자 모두 여성의 얼굴을 보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남성은 주로 여성의 입술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고 여성은 눈을 쳐다보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팀은 실험에 참가한 모든 남녀에게 사진 속 젊은 여성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남성 참가자의 대부분은 “아주 매력적이고 섹시하다”고 대답한 반면, 여성 참가자들은 “평범하고 천박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야노시호, 한국 활동 시작..패션 분야 위주 ‘워킹비자 발급’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일본의 톱 모델인 야노 시호가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 본부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야노 시호가 잡지 화보 촬영 등 패션 분야를 시작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이에 야노 시호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이태리 수입 액세서리 브랜드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어 선생님까지 구하는 열의를 보이는가하면, 한국 활동을 위해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

  • 히딩크 감독 “이용수 신임 기술위원장…좋은 선택”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으로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선임한 것을 두고 “좋은 선택”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히딩크 감독은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위드(with) 팀 박지성’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날 축구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술위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 방…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