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5인치 아이패드 미니(mini)는 ‘20만원대’?
기사입력 2012-03-01 15:17기사수정 2012-03-01 15:17

아이패드3의 출시가 임박한 가운데, 아이패드보다 화면이 작은 7.85인치 크기의 '아이패드 미니' 출시 루머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아이패드미니
1일(현지시간) 미국IT정보전문지 일렉트로니스타(www.electronista.com)는 대만 디지타임즈를 인용, 애플이 이르면 올 여름에 7.85인치 아이패드를 생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올 여름부터 생산이 시작될 경우, 출시는 늦 여름이나 초 가을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출시 예상 가격에 대해서도 "소형 아이패드가 249달러에서 299달러 사이에 판매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화로 따지면(1일 기준) 27만 7000원에서 33만 3000원 사이의 금액이다.

아마존이 출시한 킨들파이어 열풍 이래 '대항마'로서의 소형 아이패드 출시설은 꾸준히 불거져왔다. 지난 24일 씨넷은 "애플이 기존 10인치 태블릿보다 작은 7.85인치 아이패드를 테스트 중이며, 해상도는 아이패드3보단 낮은 1024x768픽셀"이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미니 아이패드와 관련한 애플 측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박주영-박주호, 같은 봉와직염에 재활이 다른 이유는?

    같은 봉와직염이라는 부상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박주영(왓포드)과 박주호(마인츠)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봉와직염 치료를 마친 박주영은 2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케다 세이고 코치와 함께 재활 훈련을 시작했다.지난 3일 봉와직염 치료를 위해 귀국한 박주영은 당시 오른쪽 두 번째 발가락과 발등 부위가 부어있었다. 대한축구협회(KFA)의 지원 하에 치료에 전념한 박주영은 20여 일 만에 치료를 마쳤고, 국가대표팀 소집 때까지 한국에 머물며 재활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독일 분데스리가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