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국 250곳 매장서 중고폰 판매
기사입력 2012-03-22 17:43기사수정 2012-03-22 17:43

올레그린폰_가로[1]
▲KT는 전국 250개 올레매장에서 중고폰을 구매할 수 있도록 '올레 그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매장에서 중고폰 상태를 직접 확인한 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앞으로 중고폰 사용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고객이 올레매장에서 올레 그린폰 구매 상담을 하고 있다.
고객들이 이동통신 대리점에서 중고폰 상태를 직접 눈으로 확인한 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집안 장롱이나 책상서랍에 방치된 중고폰이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올레매장에서 중고폰을 직접 보며 구입하고, 바로 감정을 받아 팔 수도 있는 '올레 그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250곳의 우수 올레매장에서 '아이폰4'와 일반폰(피처폰) 16종 등을 고객이 직접 보고 구입할 수 있다.

고객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중고폰을 가져와 매장에서 즉시 감정 받은 후 단말기 상태에 따라 최소 1만원부터 21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또 온라인 사이트인 올레닷컴(www.olleh.com)에서도 중고폰을 판매하거나 구입할 수 있다.

고객이 올레 그린폰을 통해 휴대폰을 구매하고 '올레그린폰무브' 서비스에 가입하면 매월 납부 요금의 20%를 적립해 향후 기기변경 시 해당 금액만큼 단말기 가격을 할인 받을 수도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아이폰 중고폰을 매입한 KT는 올레 그린폰 서비스 시작과 함께 아이폰을 포함한 주요 스마트폰 15종, 일반폰 등 매입 모델을 확대했다. 아이폰4 16GB 모델을 올레 그린폰을 통해 구매할 경우 평균 약 37만원선이다.

KT는 앞으로 전국 모든 매장에서 올레 그린폰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중고폰 개통고객 전용 요금제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금까지 중고폰은 주로 온라인상에서 개인 간의 거래로 판매가 이뤄졌다. 그러나 직접 휴대폰 상태를 확인할 수 없어 유통이 활발하지 않았으며, 번거로운 절차 때문에 재사용이 가능한 휴대폰도 가정에 방치되는 경우가 많았다.

KT 개인고객부문장 표현명 사장은 "올레 그린폰을 통해 쓰던 폰도 가치를 인정받아 판매할 수 있고, 고가의 스마트폰을 알뜰하게 구입할 수도 있다"며 "환경과 사회,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재사용·친환경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흥민, 이상형 “몸매 좋고 청순-귀여운 타입” 걸스데이 민아?

    걸스데이 민아와 열애 중인 손흥민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새삼 화제다.29일 축구선수 손흥민과 걸그룹 걸스데이 민아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걸스데이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가지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이와 관련해 과거 손흥민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이상형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쏠리고 있다.손흥민은 해당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키는 별로 상관없고 청순하면서 귀여운 타입, 몸매도 좋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한편 손흥민은 현재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공…

  • 기성용 투입되자 선제골…스완지, 평가전 완승

    기성용(25·스완지시티)이 평가전에 급작스럽게 투입됐는데도 곧바로 제몫을 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스완지시티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엑스터시티(4부 리그)와의 평가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기성용은 선발 출전한 알렉스 브레이가 갑작스러운 코 부상을 당하면서 전반 30분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기성용이 투입되고서 불과 1분 뒤 선제골이 터졌다. 닐 테일러의 정확…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