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국 250곳 매장서 중고폰 판매
기사입력 2012-03-22 17:43기사수정 2012-03-22 17:43

올레그린폰_가로[1]
▲KT는 전국 250개 올레매장에서 중고폰을 구매할 수 있도록 '올레 그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매장에서 중고폰 상태를 직접 확인한 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앞으로 중고폰 사용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고객이 올레매장에서 올레 그린폰 구매 상담을 하고 있다.
고객들이 이동통신 대리점에서 중고폰 상태를 직접 눈으로 확인한 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집안 장롱이나 책상서랍에 방치된 중고폰이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올레매장에서 중고폰을 직접 보며 구입하고, 바로 감정을 받아 팔 수도 있는 '올레 그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250곳의 우수 올레매장에서 '아이폰4'와 일반폰(피처폰) 16종 등을 고객이 직접 보고 구입할 수 있다.

고객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중고폰을 가져와 매장에서 즉시 감정 받은 후 단말기 상태에 따라 최소 1만원부터 21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또 온라인 사이트인 올레닷컴(www.olleh.com)에서도 중고폰을 판매하거나 구입할 수 있다.

고객이 올레 그린폰을 통해 휴대폰을 구매하고 '올레그린폰무브' 서비스에 가입하면 매월 납부 요금의 20%를 적립해 향후 기기변경 시 해당 금액만큼 단말기 가격을 할인 받을 수도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아이폰 중고폰을 매입한 KT는 올레 그린폰 서비스 시작과 함께 아이폰을 포함한 주요 스마트폰 15종, 일반폰 등 매입 모델을 확대했다. 아이폰4 16GB 모델을 올레 그린폰을 통해 구매할 경우 평균 약 37만원선이다.

KT는 앞으로 전국 모든 매장에서 올레 그린폰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중고폰 개통고객 전용 요금제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금까지 중고폰은 주로 온라인상에서 개인 간의 거래로 판매가 이뤄졌다. 그러나 직접 휴대폰 상태를 확인할 수 없어 유통이 활발하지 않았으며, 번거로운 절차 때문에 재사용이 가능한 휴대폰도 가정에 방치되는 경우가 많았다.

KT 개인고객부문장 표현명 사장은 "올레 그린폰을 통해 쓰던 폰도 가치를 인정받아 판매할 수 있고, 고가의 스마트폰을 알뜰하게 구입할 수도 있다"며 "환경과 사회,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재사용·친환경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주하, 남편 간통죄 추가 고소 “울먹이며 거짓말 할줄 몰랐다”

    김주하 MBC 전 앵커가 간통죄 추가 고소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지난달 28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열린 ‘변론기일’에 참석한 김주하는 Y-STAR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충격을 받았다. 예상은 했었는데 워낙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을 해 실제로 아이를 낳고 그렇게 재판부 앞에서 울먹이며 거짓말 할 줄은 몰랐다. 간통죄로 고소하려 한다”고 남편 강 씨의 혼외자 출산 의혹 보도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더불어 이혼 소송과 별개로 진행되고 있는 쌍방 폭행 맞고소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은…

  • 류현진, 화려한 복귀 ‘14승 달성’.. 매팅리 “훌륭했다” 폭풍칭찬

    부상을 당했던 류현진이 18일만의 복귀전 등판에서 시즌 14승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에서 류현진은 선발로 등판했다.이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며 1실점으로 막아내는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다.이후 류현진은 라이머 리리아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류현진은 다저스가 6-1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으며, 시즌 평균…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