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오픈마켓형 서비스 문열어
기사입력 2012-03-23 18:12기사수정 2012-03-23 18:12
NHN의 오픈마켓형 서비스인 '샵N'이 정식 오픈했다.

23일 출범한 샵N은 판매자가 자신의 상점을 직접 개설하고 상품정보를 등록한 후 판매하는 온라인 상품 플랫폼으로 G마켓, 옥션, 11번가 등과 경쟁하게 됐다.

운영은 자회사인 NHN비즈니스플랫폼(NBP)이 맡았다.

샵N은 상품 리스트 위주로 구성된 기존의 오픈마켓과 달리 상점 자체를 네이버에 등록하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뒀다. 판매자는 개별 상품이 아닌 자신의 온라인 상점 브랜드를 알려 충성 고객을 모으는 게 관건이다.

특히 네이버는 자체 결제 및 마일리지 서비스와 연계해 쇼핑 편의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이용자는 샵N과 연계된 '네이버 체크아웃'을 통해 쇼핑몰에서 구매할 때마다 매번 회원가입을 해야 하는 불편함 없이 상품들을 간편하게 구매하고 개인정보 유출 위험도 없다. 또 샵N 상점에서 상품을 구매할 때 제공받는 소규모 적립금들을 모으면 '네이버 마일리지'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NBP 최휘영 대표는 "판매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더 좋은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탄생한 서비스가 샵N"이라며 "샵N을 통해 소규모 판매자들의 판매기회가 늘어나고 대형몰과 소형몰이 잘 어우러진 상거래 플랫폼이 형성돼 결과적으로 전자상거래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샵N은 'http://shop.naver.com/개별 몰'과 같은 형태의 인터넷주소(URL)를 부여받게 되며 추후 독립 URL도 지원될 예정이다.

최갑천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학부모 인터뷰 중 배려 “사망자 자막 넣지마”

    손석희 앵커가 JTBC 학부모 인터뷰 중의 배려가 화제에 올랐다.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실종자 학부모인 김중열 씨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인터뷰에서 손석희 앵커는 사망자 추가 발견 소식에 “자막 넣지 마시고요”라고 요청했다. 인터뷰 중인 학부모가 놀랄까봐 배려한 것.김중렬 씨는 “가족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선까지 밀려 현장을 갔다. 조명탄만 쏠 뿐이었다”며 “아무리 힘들도 어려운 조건이라도 노력 한 번이라도 해야 하지 않나. 정말 답답하다…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