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 메카 'IBS', 네이처 보도 화제
기사입력 2012-05-25 14:06기사수정 2012-05-25 14:06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최근 개최된 '기초과학연구원 개원 기념 국제심포지엄' 과학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저널인 네이처(Nature)에 보도됐다고 25일 밝혔다.

네이처는 '세계적인 연구 기관을 추구하는 기초과학연구원'(South Korean research centre seeks place at the top)이라는 제목으로 IBS의 설립 취지를 보도했다.

특히 네이처는 기초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명박 대통령의 특별연설을 비중 있게 다뤘다.

이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기초과학 연구가 추격형이 아닌 선도형으로 변화할 것이며 IBS가 세계 우수 과학자들의 '꿈의 연구소'가 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는 발언을 기사화했다.

또한 3000명의 연구인력 및 연구지원 인력이 IBS에서 기초과학 관련 업무를 하게 되며 50개내외의 연구단이 구성되어, 연구단별 100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는 내용도 전했다.

IBS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네이처에서 한국 정부의 기초과학투자와 기초과학연구원에 대한 보도는 한국이 기초과학분야에 있어 글로벌 리더로서 성장할 가능성을 충분히 지니고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사는 네이처 인터넷판 (http://www.nature.com/news/south-korean-research-centre-seeks-place-at-the-top-1.10667) 에서 볼 수 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