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계의 슈퍼푸드 ‘퀴노아’ 각광
기사입력 2013-03-18 10:02기사수정 2013-04-06 20:59
마트에서 장 볼때 늘 먹던 재료로 요리하고 있지는 않은지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겠다. 이름은 낯설지만 곡물계의 슈퍼푸드로 불리는 '퀴노아'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

퀴노아는 쌀보다 조금 작은 둥근 모양으로 엄밀히 말하면 곡식이 아니라 씨앗이다. 꽃이 지고 씨앗이 여물어 완전히 건조되면 탈곡하는 작물이다.

또 퀴노아는 조리가 쉽고 단백질 , 녹말 , 비타민 , 무기질이 풍부해 영양면에서 우유에 버금가는 곡물로 인정받고 있다.

잉카제국의 '슈퍼 곡물'로 불리던 퀴노아는 지난 수 천년 동안 에콰도르, 페루, 볼리비아 등 안데스 지역의 중요 농산물이었으나 근세에 겨우 일부 농가에서 자급자족으로 명맥만 유지해왔다.

1980년 이후 퀴노아의 영양적 가치가 급부상하면서 세계적인 식품회사 스위스 네슬레와 남아메리카 민간단체들이 품종 개량과 보급에 힘써 빠른 속도로 국제곡물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퀴노아는 현재 유럽, 미국, 일본에서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얻어 해외의 유명 요리 잡지에도 퀴노아 조리법이 소개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샐러드 소스에 섞어 먹거나 수프, 파스타 위에 고명처럼 뿌려먹는 간단한 방법이 인기다.

최근 우리나라에도 퀴노아가 수입되면서 강남 엄마들 사이에서 아이들 밥상에 단골 메뉴로 등장하고 있다.

지난 2007년 한국식품과학영양회의 자료에 따르면 퀴노아는 보리, 밀 등 일반 화곡류에 비해 많은 식물성 단백질을 함유해 아미노산과 지방산 구성이 뛰어나다. 퀴노아 4분의 1컵에는 우유의 15% 가량의 철분이 함유돼 모유와 비견되기도 한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송혜교, 탈루논란 사과 “모든 것은 제 책임”

    송혜교가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 시사회에서 세금 탈루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표명했다.21일 오후 서울특별시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이재용 감독과 배우 강동원, 송혜교, 조성목, 백일섭이 자리했다.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홀로 단상에 오른 송혜교는 “직접 말씀을 드렸어야 했는데 당시 해외에 있는 관계로 빨리 말씀드리지 못했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야 할 자리에 좋지 않은 일에 대해 말씀드리게 돼 송구스럽고 죄송…

  • 김보경 셀틱 이적제의 사절…카디프 잔류하기로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동하는 김보경(25)이 올 시즌 소속 클럽인 카디프시티에 남기로 했다. 김보경의 에이전시는 김보경이 최근 스코틀랜드 셀틱으로부터 공식적인 영입제의를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21일(한국시간) 밝혔다. 에이전시 관계자는 김보경이 카디프시티와 협의한 결과 미래를 위해 카디프시티에 남는 게 옳다는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은 올 시즌 챔피언십(2부 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으로 결장해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구상에서 소외된 게 아니냐는 관측…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