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 김린 의무부총장, “미국 하버드대학 모델로 한 연구중심병원 될 것”
기사입력 2013-04-01 15:18기사수정 2013-04-01 15:18

김린의무부총장 상반신 사진


"미국 하버드대 의대는 진료가 아닌 연구 분야에서 연간 6억달러(약 6600억원)의 수입을 올리고 있다. 이 대학이 고려대의료원의 모델이다."

김린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겸 의료원장은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고 고려대의료원이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최근 고려대의료원은 산하병원인 안암병원과 구로병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지정하는 '2013년도 연구중심병원'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10개의 연구중심병원 중 한 의료원 산하 두 개 기관이 동시에 선정된 기관은 고려대의료원이 유일하다.

김린 의무부총장은 "이번 선정은 그만큼 고려대의료원의 연구역량이 뛰어날 뿐 아니라 오랜 기간에 거쳐 충분히 준비되었음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그동안 규모 면에서 '빅 5 병원'에 들지 못해 진료순위 등 임상부분에서 소외됐지만 앞으로 연구를 기반으로 한 의료기술의 상업화 부분에서는 경쟁력을 갖춘 병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려대의료원은 이번 선정이 그동안 연구분야에 투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의료원은 지난 2005년부터 연구중심의 병원을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한 뒤 '의과학연구지원센터'를 만들었다. 장기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하드웨어를 확충하는 한편, 대학원 연구전담교수를 의료원 산하 각 병원에 채용하고 병원 임상교수와의 합동 연구를 활성화함으로써 소프트웨어를 강화했다.

최근에는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KU-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융합대학원을 만들어 바이오메드, 정보기술(IT), 나노 분야 석박사 40명을 뽑기도 했다. 이외에도 병원-대학-연구소-기업-공공기관이 협력할 수 있도록 109개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고려대의료원은 산하기관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연구 분야를 세분화해 특화시켰다는 게 장점이다. 안암병원은 유전체 연구, IT 융합연구, 줄기세포 연구를 통한 맞춤의료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구로병원은 의료기기 연구, 백신연구, 재생의학연구, 암치료제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 같은 전략은 성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최근 구로병원에서는 종양내과에서 암진단과 관련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기업체들로부터 80억원을 지원받은 것이다. 이외에도 세계 최초이자 유일의 표적 압타머 암 치료제, 근골격 재생기반기술 및 면역증강제 기반기술 등을 확보하고 있다.

물론 현재 연구중심병원은 연구비를 투자해야 하기 때문에 병원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진료수익으로 병원 매출을 올리기 힘든 현재 구조에서는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는 전략이다.

김린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그동안 연구를 통해 의료원 산하 병원에서 여러가지 특허가 나오고 있어 이를 상용화하기 위해 변리사에게 병원별로 자문을 구하고 있다"며 "조만간 의료기기나 진단 분야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 시작할 것이며 이를 위해 의료원에서는 산하 병원이 대한민국 최고의 연구중심병원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포엘 티저, 동성애 코드 이어 선정적인 안무 ‘논란’

    신인그룹 포엘이 이번에는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안무를 선보였다.31일 유튜부를 통해 포엘(4L, Four Ladies)의 데뷔곡 ‘무브’의 티저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무브’의 선정적인 안무가 논란이 되고 있다.공개된 영상 속 멤버들은 바닥에 누워 다리를 벌린 채 허벅지 사이에 손을 넣는가하면, 엎드린 자세로 골반을 흔들고 허리를 돌리는 등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선정적인 안무를 이어갔다.앞서 포엘은 지난 29일에도 두 명의 멤버가 등장해 서로를 끌어안거나, 단추를 푸는 등의 장면이 담긴 동성애 코드…

  • 윤곽 드러난 축구사령탑 조건…‘나이·영어·무직’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새 사령탑 후보군의 윤곽이 드러났다. 나이가 많지 않고 영어가 가능하며 바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감독이다. 이용수 신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31일 오전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첫 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처참한 실패로 새로 구성된 기술위 첫 회의에는 이 위원장 외에 김학범, 조영증, 최영준, 최인철, 신재흠, 정태석 등 6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김남표 위원은 현재 필리핀 출장 중이어서 자리를 비웠다. 위원들은 8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