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료 10만원대 초반의 ‘호텔 더 디자이너스’ 오픈
기사입력 2012-06-14 16:28기사수정 2012-06-14 16:34
디자이너스
C&C 호텔 형태인 '호텔 더 디자이너스'가 오는 16일 삼성동에 오픈 한다.

C&C 호텔(Concept & Compact Hotel)은 다양한 콘셉트의 독특한 디자인 공간 연출과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을 뜻한다.

호텔 더 디자이너스는 지하2층 지상10층으로 90개의 객실과 컨퍼런스룸, 레스토랑, 카페가 갖춰져 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의 호텔과 차별화된 점은 각기 다른 전공의 15명 디자이너가 지금까지 없었던 다양한 객실 디자인을 선보였다는 것이다. 또 프론티지(프론트+컨시어지)라는 새로운 서비스로 효율성과 편리성을 높였다. 아울러 객실 비용은 10만원 초반대로 보다 합리적으로 책정됐다.

객실 디자인에 참여한 디자이너는 조각가 민광식, 그래피티 아티스트 범민, 사진작가 김상덕, 소셜스페이스 플래너 한만호, 비쥬얼 디렉터 정본경 등 이다.

모든 객실은 저마다의 콘셉트와 디자인에 따라 비틀즈, 더 파빌리온, 스윗버블트리 등 재미있는 룸네임이 있다. 비틀즈 룸은 벽돌을 쌓은듯한 벽면과 노출 시멘트로 마감한 천장에 적힌 메시지가 시선을 끈다. 더 파빌리온 룸은 사각정자를 배치해 한국 전통의 고풍스러움을 연출했다.

그 외 오가닉 콘셉트의 룸은 느티나무로 숲 속 느낌을 살리고 여배우의 대기실을 콘셉트로 한 룸은 물방울 등을 사용해 화려함을 더했다. 전반적 마케팅과 운영은 홍보대행사 애플트리를 운영하고 있는 안재만 대표가 맡았다. 신라호텔 홍보팀 출신인 안대표는 마케팅 전반과 운영을 맡아 총지배인을 겸임한다.

올해 말 홍대 인근에 2호점 개관을 시작으로 종로, 동대문, 을지로 등 점차 체인망을 확대해 갈 계획이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남경민, 父 윤다훈 위로 “내가 아빠 지켜줄게”

    ‘나 혼자 산다’ 남경민이 큰딸로서 윤다훈을 살뜰히 챙겼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무지개 라이브’에서는 배우 윤다훈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됐다.이날 방송에서 윤다훈은 7살 된 딸이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앓고 있어 한국 교육 환경이 적합하지 않아 유학을 보내게 됐다고 털어놨다.윤다훈은 아이와 아내를 떠나보낸 후 계속해 눈시울을 붉혔고, 쓸쓸함을 느낀 윤다훈은 현재 독립해 따로 살고 있는 큰딸 남경민에게 전화를 걸었다.이에 남경민은 윤다훈의 식사부터…

  • 매팅리 “류현진 조금 나아졌다”…마운드 위 캐치볼

    오른쪽 엉덩이 중둔근과 이상근 염좌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으로 마운드 위에서 캐치볼을 했다. MLB닷컴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불펜 마운드 위에서 가볍게 공 20개 정도를 던졌다”고 전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부상 회복을 알리는 수준의)대단한 훈련을 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류현진이 경사가 있는 곳(마운드)에서 공을 던졌다. 불펜피칭 수준은 아니지만 류현진의 몸 상태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