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폭탄 대신 토마토 폭탄으로 대세 이동
기사입력 2013-05-22 15:18기사수정 2013-05-22 15:18
1.예거마이스터_예거라임
소주폭탄, 양주폭탄 등 독판 탄주를 만들어 마셨던 기존의 술 문화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

폭탄주가 젊은이들 사이에선 취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한 것'으로 자리 잡으면서 독하지 않으면서도 즐길 수 있는 섞어 마시는 다양한 방법이 등장하고 있는 것.

22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예거마이스터는 지난해 보다 3배 가까운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65만병 이상 판매됐다. 지난 3월 한 달간 기존 위스키 업계의 강자 발렌타인, 앱솔루트에 이어 판매 순위 3위를 달성했다. 이같은 예거마이스터의 인기는 독한 폭탄주에 버티는 모습을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술자리의 멋과 감성에 맞도록 술을 섞어 마시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젊은이들 사이에선 예거마이스터를 구미에 맞게 다양한 음료와 섞어 마신다. 섞어 마시는 음료의 종류에 따라 '예거 라임', '예거 토닉' 등 부르는 명칭도 다양하다. 마치 시럽을 연상케 하는 예거마이스터의 향미에 이들 음료를 섞게 되면 특유의 맛과 향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청량감을 더한 파티 음료로 재탄생 된다. 주스나 음료와 예거마이스터를 각각 3:1 비율로 섞게 되면 35도의 술이 17도 정도로 순해지고 단맛을 음미하며 천천히 즐길 수 있어 젊은 고객층의 선호도가 높다.

이를 간파한 술도 나왔다. 바로 선양이 선보인 홈 믹싱주 '맥키스'가 그 주인공이다.

맥키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다양한 '칵테일 제조'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과일주스, 콜라, 탄산음료, 우유, 커피 등과 섞어 마실 경우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실제 최근 100%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와 단짝을 이루면서 이른바 '뷰티 칵테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적인 과일주스나 탄산음료를 섞은 술에 비해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를 섞으면 미초에 담긴 비타민과 미네랄, 폴리페놀, 유기산 등을 함께 섭취할 수 있어서 젊은 여성들이 마시기에 좋다.

최근 골프장 글럽하우스에선 오비맥주 '카프리'와 토마토 주스가 만나 탄생한 리프레시(refresh) 주인 '레드 아이'도 화제다.

프리미엄 맥주 '카프리'에 토마토 주스를 섞어 만든 칵테일인 것. 토마토의 달콤한 맛과 향이 카프리의 상쾌함과 어우러져 술을 잘 못 마시는 여성들에게도 사랑 받는 칵테일이다.

예거마이스터 이승철 지사장은 "소비자들이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하려는 경향이 높아지면서 술을 즐기는 형태와 장소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연예·스포츠

  • 2PM 옥택연, 소신 발언 “루머 만드는 사람 인간도 아냐”

    옥택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20일 오후 2PM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이는 옥택연이 지난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각종 루머들이 등장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뿐만 아니라 이날 옥택연과 같은 그룹 멤버인 황찬성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사고 이후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질타했다.한편 옥택연은 KBS 2TV…

  • 검정넥타이·세리머니 자제…축구장 조용히 애도

    프로축구 선수, 감독, 팬들도 세월호 침몰사고를 슬퍼하고 승객들의 귀환을 기도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최 감독은 그간 항상 붉은색 바탕에 남색 사선이 새겨진 넥타이를 경기 때 착용했다. 그는 2012년 K리그 우승과 작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이 넥타이를 ‘행운의 넥타이’라고 불렀다. 최 감독은 “이런 참사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