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폭탄 대신 토마토 폭탄으로 대세 이동
기사입력 2013-05-22 15:18기사수정 2013-05-22 15:18
1.예거마이스터_예거라임
소주폭탄, 양주폭탄 등 독판 탄주를 만들어 마셨던 기존의 술 문화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

폭탄주가 젊은이들 사이에선 취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한 것'으로 자리 잡으면서 독하지 않으면서도 즐길 수 있는 섞어 마시는 다양한 방법이 등장하고 있는 것.

22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예거마이스터는 지난해 보다 3배 가까운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65만병 이상 판매됐다. 지난 3월 한 달간 기존 위스키 업계의 강자 발렌타인, 앱솔루트에 이어 판매 순위 3위를 달성했다. 이같은 예거마이스터의 인기는 독한 폭탄주에 버티는 모습을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술자리의 멋과 감성에 맞도록 술을 섞어 마시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젊은이들 사이에선 예거마이스터를 구미에 맞게 다양한 음료와 섞어 마신다. 섞어 마시는 음료의 종류에 따라 '예거 라임', '예거 토닉' 등 부르는 명칭도 다양하다. 마치 시럽을 연상케 하는 예거마이스터의 향미에 이들 음료를 섞게 되면 특유의 맛과 향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청량감을 더한 파티 음료로 재탄생 된다. 주스나 음료와 예거마이스터를 각각 3:1 비율로 섞게 되면 35도의 술이 17도 정도로 순해지고 단맛을 음미하며 천천히 즐길 수 있어 젊은 고객층의 선호도가 높다.

이를 간파한 술도 나왔다. 바로 선양이 선보인 홈 믹싱주 '맥키스'가 그 주인공이다.

맥키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다양한 '칵테일 제조'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과일주스, 콜라, 탄산음료, 우유, 커피 등과 섞어 마실 경우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실제 최근 100%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와 단짝을 이루면서 이른바 '뷰티 칵테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적인 과일주스나 탄산음료를 섞은 술에 비해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를 섞으면 미초에 담긴 비타민과 미네랄, 폴리페놀, 유기산 등을 함께 섭취할 수 있어서 젊은 여성들이 마시기에 좋다.

최근 골프장 글럽하우스에선 오비맥주 '카프리'와 토마토 주스가 만나 탄생한 리프레시(refresh) 주인 '레드 아이'도 화제다.

프리미엄 맥주 '카프리'에 토마토 주스를 섞어 만든 칵테일인 것. 토마토의 달콤한 맛과 향이 카프리의 상쾌함과 어우러져 술을 잘 못 마시는 여성들에게도 사랑 받는 칵테일이다.

예거마이스터 이승철 지사장은 "소비자들이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하려는 경향이 높아지면서 술을 즐기는 형태와 장소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주, 유채영 임종 지켰다..수일 동안 밤샘간병 ‘감동’

    유채영이 위독했던 순간부터 곁을 지켰던 김현주가 그녀의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24일 유채영의 소속사 150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오전 8시 유채영이 위암 투병 끝에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이 가운데 유채영의 임종은 남편 김주환 씨와 가족, 그리고 김현주, 개그우먼 박미선, 송은이가 지켜 본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유채영과 절친했던 김현주는 유채영의 입원 소식이 전해진 뒤 병원을 찾아 며칠간 밤샘 병간호를 하며 병실을 지켜왔던 것으로 알려졌다.한편 현…

  • 이우선, 전격 현역 은퇴…트레이닝 투수코치로 새출발

    이우선 (사진=뉴시스)삼성 라이온즈 투수 이우선(31)이 선수 은퇴를 결정했다. 대신 후배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는 지도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24일 삼성은 “지난 6년간 삼성 마운드의 일원으로 활약해 온 이우선이 최근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히고 코치로서 일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구단도 이우선의 뜻을 존중해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우선은 향후 경산 볼파크 잔류군에서 트레이닝 전문 투수코치를 맡을 예정이다”고 전했다.이우선은 신고선수도 노력 여하에 따라 1군에서 얼마든지 활약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대표적인 사례였다. 프로 구…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