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폭탄 대신 토마토 폭탄으로 대세 이동
기사입력 2013-05-22 15:18기사수정 2013-05-22 15:18
1.예거마이스터_예거라임
소주폭탄, 양주폭탄 등 독판 탄주를 만들어 마셨던 기존의 술 문화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

폭탄주가 젊은이들 사이에선 취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즐기기 위한 것'으로 자리 잡으면서 독하지 않으면서도 즐길 수 있는 섞어 마시는 다양한 방법이 등장하고 있는 것.

22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예거마이스터는 지난해 보다 3배 가까운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65만병 이상 판매됐다. 지난 3월 한 달간 기존 위스키 업계의 강자 발렌타인, 앱솔루트에 이어 판매 순위 3위를 달성했다. 이같은 예거마이스터의 인기는 독한 폭탄주에 버티는 모습을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술자리의 멋과 감성에 맞도록 술을 섞어 마시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젊은이들 사이에선 예거마이스터를 구미에 맞게 다양한 음료와 섞어 마신다. 섞어 마시는 음료의 종류에 따라 '예거 라임', '예거 토닉' 등 부르는 명칭도 다양하다. 마치 시럽을 연상케 하는 예거마이스터의 향미에 이들 음료를 섞게 되면 특유의 맛과 향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청량감을 더한 파티 음료로 재탄생 된다. 주스나 음료와 예거마이스터를 각각 3:1 비율로 섞게 되면 35도의 술이 17도 정도로 순해지고 단맛을 음미하며 천천히 즐길 수 있어 젊은 고객층의 선호도가 높다.

이를 간파한 술도 나왔다. 바로 선양이 선보인 홈 믹싱주 '맥키스'가 그 주인공이다.

맥키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다양한 '칵테일 제조'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과일주스, 콜라, 탄산음료, 우유, 커피 등과 섞어 마실 경우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실제 최근 100%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와 단짝을 이루면서 이른바 '뷰티 칵테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적인 과일주스나 탄산음료를 섞은 술에 비해 과일발효초로 만든 쁘띠첼 미초를 섞으면 미초에 담긴 비타민과 미네랄, 폴리페놀, 유기산 등을 함께 섭취할 수 있어서 젊은 여성들이 마시기에 좋다.

최근 골프장 글럽하우스에선 오비맥주 '카프리'와 토마토 주스가 만나 탄생한 리프레시(refresh) 주인 '레드 아이'도 화제다.

프리미엄 맥주 '카프리'에 토마토 주스를 섞어 만든 칵테일인 것. 토마토의 달콤한 맛과 향이 카프리의 상쾌함과 어우러져 술을 잘 못 마시는 여성들에게도 사랑 받는 칵테일이다.

예거마이스터 이승철 지사장은 "소비자들이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하려는 경향이 높아지면서 술을 즐기는 형태와 장소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부인 이효림, 진보식품 막내딸..‘재벌 딸이었네’

    방송인 탁재훈의 이혼 소송이 알려지면서 부인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 부인 이효림 씨는 172cm의 우월한 키를 자랑하며 1997년 한국 슈퍼엘리트 모델로 데뷔했다. 앞서 그는 진보식품 이승준 회장의 막내딸이며 ‘재벌 딸’로 이목을 끈 바 있다. 현재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다.탁재훈과 이효림 씨는 성격 차이를 겪다가 갈등을 좁히지 못하고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탁재훈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 에볼라 공포에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 ‘수난’

    2014 영연방경기대회(커먼웰스게임)에 참가한 시에라리온 사이클선수가 에볼라 감염 의심을 받아 나흘간 격리되는 수모를 겪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시에라리온 출신 사이클선수 모세스 세사이(32)는 2014 영연방경기대회가 열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한 병원에서 나흘간 격리돼 에볼라 감염 검사를 받았다. 대회 개막식 다음 날 몸이 아파 병원을 방문한 세사이는 수차례의 검사를 받고 나서야 음성 판정을 받고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의사들은 특수한 의료 복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