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화제 동영상으로 2억 번 남성
기사입력 2011-11-14 15:25기사수정 2011-11-14 15:25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2억 원 가량을 벌어들인 한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3일(현지시간)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하나로 10만 파운드(약 1억8000만원)를 벌어들인 하워드 데이비 카(42)라는 남성의 사연을 소개하며 1분도 채 안 되는 동영상으로 수억 원을 버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워드는 지난 2007년 5월 자신의 두 아들이 노는 모습을 담은 58초짜리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하워드가 올린 동영상에는 큰 아들 헤리(3)가 동생 찰리(1)에게 손가락을 물린 뒤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헤리의 생생한 표정이 담긴 이 동영상은 조회수 3억 8700만 건을 돌파하며 미국의 한 TV 프로그램에까지 방송됐다.

이처럼 동영상이 큰 인기를 끌면서 재사용되는 동안 동영상에 수많은 광고가 붙게 됐고 하워드는 유튜브의 ‘파트너십 제도’에 따라 광고 수입의 일부인 1억8000만원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08년에는 10살짜리 여자 아이가 컴퓨터 게임을 하다가 전원이 나가자 격한 반응을 보이는 남동생의 모습을 유튜브에 올려 화제가 돼 7000만원을 벌어들였다.
이 동영상 또한 조회수 1600만 건을 기록하며 화제의 동영상이 됐고, 유튜브로부터 4만 파운드(약 7200만원)의 광고 수익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의 한 관계자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엄청난 조회수를 통해 억 단위의 수입을 벌어 들이고 있다”며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으로 동영상 촬영이 더욱 간편해지면서 화제의 동영상을 만들어내는 숫자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원본 동영상 바로가기 ]


/kjy1184@fnnews.com 김주연인턴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