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화제 동영상으로 2억 번 남성
기사입력 2011-11-14 15:25기사수정 2011-11-14 15:25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2억 원 가량을 벌어들인 한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3일(현지시간)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하나로 10만 파운드(약 1억8000만원)를 벌어들인 하워드 데이비 카(42)라는 남성의 사연을 소개하며 1분도 채 안 되는 동영상으로 수억 원을 버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워드는 지난 2007년 5월 자신의 두 아들이 노는 모습을 담은 58초짜리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하워드가 올린 동영상에는 큰 아들 헤리(3)가 동생 찰리(1)에게 손가락을 물린 뒤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헤리의 생생한 표정이 담긴 이 동영상은 조회수 3억 8700만 건을 돌파하며 미국의 한 TV 프로그램에까지 방송됐다.

이처럼 동영상이 큰 인기를 끌면서 재사용되는 동안 동영상에 수많은 광고가 붙게 됐고 하워드는 유튜브의 ‘파트너십 제도’에 따라 광고 수입의 일부인 1억8000만원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08년에는 10살짜리 여자 아이가 컴퓨터 게임을 하다가 전원이 나가자 격한 반응을 보이는 남동생의 모습을 유튜브에 올려 화제가 돼 7000만원을 벌어들였다.
이 동영상 또한 조회수 1600만 건을 기록하며 화제의 동영상이 됐고, 유튜브로부터 4만 파운드(약 7200만원)의 광고 수익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의 한 관계자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엄청난 조회수를 통해 억 단위의 수입을 벌어 들이고 있다”며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으로 동영상 촬영이 더욱 간편해지면서 화제의 동영상을 만들어내는 숫자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원본 동영상 바로가기 ]


/kjy1184@fnnews.com 김주연인턴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물의 일으킨’ 강성훈·에이미·성현아 MBC 출연 금지

    가수 강성훈, 방송인 에이미, 배우 성현아의 MBC 출연이 금지됐다. MBC 관계자는 “MBC 심의국이 14일 출연 제한 관련 회의를 열고 강성훈, 에이미, 성현아의 출연을 이날 자로 금지했다”고 16일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강성훈은 사기 혐의, 에이미는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 출연을 금지했다. 그룹 젝키 출신 강성훈은 지난해 9월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가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에이미는 지난해 11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보호…

  • ‘나를 잊지 말아요’…이용규, 친정 KIA에 비수

    이용규(29·한화 이글스)가 친정팀 KIA 타이거즈에 비수를 꽂았다. 이용규는 16일 광주-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를 치고 3타점을 벌어들였다. 잊힐 뻔한 자신의 존재감을 KIA 팬들에게 다시금 상기시키는 활약이었다. 2004년 LG 입단 이후 KIA로 이적한 이용규는 지난해까지 KIA에서 뛰었다. 통산 10시즌 동안 1천40경기에 출장해 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