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소파 휴대남 등장..‘민폐남 등극’
기사입력 2012-03-21 13:43기사수정 2012-03-21 13:55

▲지하철 소파 휴대남(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하철 소파 휴대남’ 사진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지하철 소파 휴대남’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복장에 모자를 눌러쓴 한 남성이 지하철 안의 문 앞에서 회색 소파에 편히 앉아 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다소 딱딱한 지하철 의자와는 달리 이 남성은 푹신해 보이는 소파에 앉아 편안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어떻게 된 사연인지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한편 ‘지하철 소파 휴대남’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하철 소파 휴대남 진짜 웃기네”, “소파 사서 집에 가던 길인가?”, “문 열리면 어떻게 하나?”, “푹신한 것은 부럽다”, “출근 시간에 저러고 있으면 진짜 볼 만 하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ypark@starnnews.com박주연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반반라면, "이제 취향대로 골라 먹자" 획기적 아이디어
지하철에서 조는 사람들, “피로야 제발 물러가라!”
고객님 차를 너무 막 모셨네, 정비하는 '깜찍' 고양이 화제
이게 진짜 개그네, 철지난 이름 개그 화제 "정말 개 그네?"
지하 동굴 수영장 아름다움에 "유토피아가 따로 없네"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스포츠

  • 2PM 옥택연, 소신 발언 “루머 만드는 사람 인간도 아냐”

    옥택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20일 오후 2PM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이는 옥택연이 지난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각종 루머들이 등장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뿐만 아니라 이날 옥택연과 같은 그룹 멤버인 황찬성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사고 이후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질타했다.한편 옥택연은 KBS 2TV…

  • 검정넥타이·세리머니 자제…축구장 조용히 애도

    프로축구 선수, 감독, 팬들도 세월호 침몰사고를 슬퍼하고 승객들의 귀환을 기도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최 감독은 그간 항상 붉은색 바탕에 남색 사선이 새겨진 넥타이를 경기 때 착용했다. 그는 2012년 K리그 우승과 작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이 넥타이를 ‘행운의 넥타이’라고 불렀다. 최 감독은 “이런 참사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