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속도로 건설 부채,지방정부 재정 압박 우려
기사입력 2012-03-23 17:31기사수정 2012-03-23 17:31
【 베이징=차상근 특파원】 중국이 앞으로 10년 내 집중 건설해야 할 고속도로가 1만7000여㎞에 달하는 가운데 현재 유료도로 건설 부채만 2조3200억위안(약 413조원)에 달해 도로건설자금이 지방정부 재정은 물론 은행권까지 압박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교통운수부가 지난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유료도로 건설 투자총액은 3조6500억위안(약 655조원)으로 이 중 은행대출 등으로 조달한 부채가 64%선인 2조3200억위안에 달했다고 신경보 등이 23일 보도했다.

교통운수부 대변인 허젠중은 "부채율이 다소 높지만 중국 내 은행들의 자산 대비 대출 한도 80%에는 못 미친다"며 "도로건설 진척상황이나 각 지방의 채무상환능력을 볼 때 통제 가능하다"고 밝혔다.

허젠중은 경제발전과 재정수입 제고, 통행료수입 확대 등으로 채무문제는 해결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5%에 달하는 부채액은 지방정부에 상당한 재정압박 요인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광둥성 2267억위안(약 40조7100억원)을 비롯해 허베이, 허난, 저장, 광둥, 산시, 산둥, 윈난, 장쑤 등 8개 성은 부채가 1000억위안(약 17조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금융기관 자산건전성 확보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csky@fnnews.com 차상근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앵커 “길었던 하루가 지나갔다.”....착잡한 심경

    손석희 앵커가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오프닝 멘트에서 “모든 사람에게 너무 길었던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며 “10번째 사망자 소식이 전해졌다. 뭐라고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현장에 나가 있는 기자를 연결한 손석희 앵커는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냐”며 “왜 공기주입이 어려운 것이냐”고 물었다. 한편, 세월호 침몰사고 구조 작업은 빠른 유속으로 늦어지고 있다. 총 179명이 구조됐지만, 282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돼지 않았다. 공식 사망자는 14명이다. …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