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짐 로저스, “페이스북 투자는 시간 낭비”
기사입력 2013-02-13 14:14기사수정 2013-02-13 14:14
【 로스앤젤레스=강일선 특파원】 억만장자인 짐 로저스가 페이스북에 대한 투자는 시간 낭비라고 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세계적인 원자재 투자자인 로저스는 12일(현지시간) 경제전문채널인 CNBC의 프로그램에 출연, 페이스북은 세계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이고 10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갖고 있으나 이를 돈으로 연결시키는 방법을 터득하지 못할 경우 그 주식은 투자 가치가 없다고 혹평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신화적인 존재가 될 거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하지만 페이스북 웹사이트 만큼은 시간을 보내기엔 좋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페이스북의 사용이 많은 것은 '세대적인 것'으로 젊은이들은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데 보다 큰 흥미를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로저스는 페이스북에 대한 인기가 높은데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통한 접속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광고 사업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돈 버는 방법을 찾는다면 주식은 우량주가 되고 주가도 지금보다 10배는 뛸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나는 바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현재 페이스북 주식에 대한 롱(매수), 혹은 숏(매도) 포지션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is@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앵커 “길었던 하루가 지나갔다.”....착잡한 심경

    손석희 앵커가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오프닝 멘트에서 “모든 사람에게 너무 길었던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며 “10번째 사망자 소식이 전해졌다. 뭐라고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현장에 나가 있는 기자를 연결한 손석희 앵커는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냐”며 “왜 공기주입이 어려운 것이냐”고 물었다. 한편, 세월호 침몰사고 구조 작업은 빠른 유속으로 늦어지고 있다. 총 179명이 구조됐지만, 282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돼지 않았다. 공식 사망자는 14명이다. …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