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짐 로저스, “페이스북 투자는 시간 낭비”
기사입력 2013-02-13 14:14기사수정 2013-02-13 14:14
【 로스앤젤레스=강일선 특파원】 억만장자인 짐 로저스가 페이스북에 대한 투자는 시간 낭비라고 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세계적인 원자재 투자자인 로저스는 12일(현지시간) 경제전문채널인 CNBC의 프로그램에 출연, 페이스북은 세계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이고 10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갖고 있으나 이를 돈으로 연결시키는 방법을 터득하지 못할 경우 그 주식은 투자 가치가 없다고 혹평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신화적인 존재가 될 거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하지만 페이스북 웹사이트 만큼은 시간을 보내기엔 좋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페이스북의 사용이 많은 것은 '세대적인 것'으로 젊은이들은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데 보다 큰 흥미를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로저스는 페이스북에 대한 인기가 높은데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통한 접속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광고 사업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돈 버는 방법을 찾는다면 주식은 우량주가 되고 주가도 지금보다 10배는 뛸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나는 바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현재 페이스북 주식에 대한 롱(매수), 혹은 숏(매도) 포지션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is@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유상무, “여자친구 두고 바람폈다...내가 쓰레기”

    ‘라디오스타’ 유상무가 여자친구를 두고 바람핀 것에 대해 사과했다.3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미저리 특집’으로 조관우, 김가연, 유상무, 다솜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이날 방송에서 유상무는 “교회에서 만난 여자친구를 교회에 가지 못하게 했다. 바람필까봐”라며 여자친구 집착에 대해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는 “유상무 전 여자친구 내가 몇 명 알잖아”라며 “그렇게 집착해 놓고 본인이 먼저 바람을”이라며 돌직구를 날렸고 당황한 유상무는 “그렇다고 여기서 지금 그걸 얘기하면 어떡…

  • 박태환 “목표는 기록 경신…좋은 성적 따라올 것”

    “제 최고 기록 이상의 성적을 낸다면 금메달과 더불어 2관왕이 될 수도, 4관왕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3관왕에 도전하는 불세출의 수영 선수 박태환(25·인천시청)이 다시금 아시아 정상을 향한 금빛 물살을 가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박태환은 30일 마이클 볼 감독이 기다리는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면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연속 3관왕 등의 목표는 일단 뒤로 미뤄놨…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