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짐 로저스, “페이스북 투자는 시간 낭비”
기사입력 2013-02-13 14:14기사수정 2013-02-13 14:14
【 로스앤젤레스=강일선 특파원】 억만장자인 짐 로저스가 페이스북에 대한 투자는 시간 낭비라고 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세계적인 원자재 투자자인 로저스는 12일(현지시간) 경제전문채널인 CNBC의 프로그램에 출연, 페이스북은 세계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이고 10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갖고 있으나 이를 돈으로 연결시키는 방법을 터득하지 못할 경우 그 주식은 투자 가치가 없다고 혹평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신화적인 존재가 될 거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하지만 페이스북 웹사이트 만큼은 시간을 보내기엔 좋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페이스북의 사용이 많은 것은 '세대적인 것'으로 젊은이들은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데 보다 큰 흥미를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로저스는 페이스북에 대한 인기가 높은데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통한 접속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의 광고 사업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돈 버는 방법을 찾는다면 주식은 우량주가 되고 주가도 지금보다 10배는 뛸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나는 바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현재 페이스북 주식에 대한 롱(매수), 혹은 숏(매도) 포지션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is@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박주영-박주호, 같은 봉와직염에 재활이 다른 이유는?

    같은 봉와직염이라는 부상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박주영(왓포드)과 박주호(마인츠)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재활을 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봉와직염 치료를 마친 박주영은 2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케다 세이고 코치와 함께 재활 훈련을 시작했다.지난 3일 봉와직염 치료를 위해 귀국한 박주영은 당시 오른쪽 두 번째 발가락과 발등 부위가 부어있었다. 대한축구협회(KFA)의 지원 하에 치료에 전념한 박주영은 20여 일 만에 치료를 마쳤고, 국가대표팀 소집 때까지 한국에 머물며 재활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독일 분데스리가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