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야동’ 미끼 좀비PC 6000대 감염
기사입력 2009-07-29 09:47기사수정 2009-07-29 09:51
‘야동’을 미끼로 악성프로그램을 유포, 디도스(DDoS·분산서비스 거부) 공격이 가능하도록 6000여대의 PC를 감염시킨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이제식 판사는 악성프로그램을 대량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된 정모씨(22)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3월 경기 안산시 상록구 자신의 집에서 MSN 메신저를 통해 필리핀에 거주하는 노모씨로부터 “다른 사람의 컴퓨터에 악성 프로그램을 유포하면 1건당 100원씩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

노씨가 제안한 악성 프로그램을 컴퓨터에 설치할 경우 자동으로 접속IP, 운영프로그램 정보 등이 수집되고 해커의 원격 명령이 있으면 특정 홈페이지에 대량의 신호를 보내는 DDoS 공격 가능 ‘좀비 PC’로 변하게 된다.

정씨는 이 프로그램을 유포하기 위해 유명 블로그 등에 ‘야동 감상, 연예인 노출’ 등의 광고글을 올려 이용자들을 유인한 뒤 이를 클릭하면 성인 사이트로 이동해 공짜 야동 감상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악성 코드가 자동 설치되도록 했다.

정씨는 이런 수법으로 지난해 3월 한달동안 6600여대의 PC를 감염시켰다.

재판부는 “필리핀에 있는 주범이 아직 붙잡히지 않았고 하수인 역할을 한 피고인은 자신이 유포한 악성 코드가 어떤 기능을 하는 것인지 제대로 몰랐을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cgapc@fnnews.com최갑천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물의 일으킨’ 강성훈·에이미·성현아 MBC 출연 금지

    가수 강성훈, 방송인 에이미, 배우 성현아의 MBC 출연이 금지됐다. MBC 관계자는 “MBC 심의국이 14일 출연 제한 관련 회의를 열고 강성훈, 에이미, 성현아의 출연을 이날 자로 금지했다”고 16일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강성훈은 사기 혐의, 에이미는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 출연을 금지했다. 그룹 젝키 출신 강성훈은 지난해 9월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가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에이미는 지난해 11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보호…

  • 볼턴 감독 “이청용이 활약 못한 이유, 한국 대표팀 때문”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볼턴을 이끌고 있는 더기 프리드먼(40) 감독이 팀의 주축 미드필더 이청용(26)과 관련해 한국 축구대표팀에 불만을 내비쳤다.영국 지역지 볼턴뉴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프리드먼 감독이 이청용에 관해 가진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프리드먼 감독은 인터뷰에서 “이청용은 늘 우리에게 믿음을 주는 선수”라고 운을 뗀 뒤 “하지만 그는 그간 자신의 경기력에 어울리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이청용 본인도 그런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프리드먼 감독은 이청용이 부진한 이유로 잦은 대표팀 차…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