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경영대, 추천하고 싶은 경영대 국내1위
기사입력 2009-11-16 16:08기사수정 2009-11-16 16:09
고려대 경영대학이 세계 비즈니스스쿨 평가에서 ‘추천하고 싶은 경영대’ 국내 1위를 차지했다.

16일 고려대 경영대학에 따르면, 세계 비즈니스스쿨 평가 전문기관 ‘Eduniversal’의 2009년 나라별 경영대학을 평가한 결과 추천하고 싶은 국내 1위 대학에 고려대 경영대학이 뽑혔다.

‘Eduniversal’은 학생들이 좋은 경영대학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세계 각국의 경영대학을 평가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으며, 이번 결과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까지 전세계 1000개 경영대학 학장들을 대상으로 각 나라에서 학생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경영대학을 선택(나라별 50%까지 복수응답)하는 설문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 결과, 고려대 경영대는 총 1000명 중 283명의 표를 얻어 국내 1위를 차지했으며, 서울대가 271표로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KAIST(252표), 연세대(178표)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KAIST가 1위, 고려대 2위, 서울대 3위, 연세대가 4위였으며, 미국의 경우 하버드 대학(721표), 영국에서는 런던경영대학원(682표)이 각각 1위에 올랐다.

장하성 경영대학장은 “고려대 경영대학이 지난 몇년간 연구, 국제화, 시설 등 핵심 역량을 강화해 세계적인 대학으로 성장하고자 노력했던 결실이 국제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