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 ‘고대의대 출신 병원 이용않겠다’
기사입력 2011-09-02 10:06기사수정 2011-09-19 18:23

고려대 의대 성추행 피해 여학생이 사건 100일만에 입을 열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이 가해학생 처벌수위 공개를 요청하는 등 맹비난에 나서 향후 고대 당국의 반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고대 성추행 피해 여학생 A씨는 2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 출연, 그동안의 심경을 털어놨다.

A씨는 “교수님이 강의실에서 학생들에게 ‘가해학생들이 다시 돌아올 친구니까 잘해줘라’라고 했다더라”며 “현재 학교 안팎에서는 ‘출교’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전에 학교에 갔을 때 내가 인사해도 애들이 눈도 안 마주치는 등 왕따당하는 느낌이 들었다"며 “내가 피해자인데 왜 이럴까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설문지가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가해 학생 가운데 한 명은 구속 전 교내에서 ‘피해자는 사생활이 문란했다/아니다'는 등의 문항을 담은 설문지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속속 들어나는 가해학생의 파렴치한 행각과 고대측의 무책임한 대처에 네티즌들의 분노는 극으로 치닫고 있다.

우선 고대 출신 의사가 운영하는 병원은 이용하지 않겠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네티즌 chem******“는 “최악의 고대병원 앞으로 절대 이용 안할 거고 여자친구도 못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레몬***란 네티즌은 “이런식이면 고대출신 의사가 하는 병원엔 갈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인 도아** 역시 “진료받기 전 약력을 보고 고대출신이면 무조건 피해야겠다”라며 고대 의대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또 “고대 출신인게 창피하다”, “나도 고대 졸업생인데 교수들이 학교얼굴에 먹칠을 한다” 등 고대 졸업생들의 불만도 나왔다.

이 밖에 “앞으로 ‘민족 고대’에서 ‘민족’은 빼라”, “앞으로 술집에서 부끄러운 줄 모르고 ‘민족’고대 어쩌고 하는 소리 들으면 가만히 안있을 것” 등 네티즌들의 분노는 가해학생을 넘어 안일한 대처를 하고 있는 고대로 향하는 양상이다.

한편 지난달 16일 자체적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했으나 외부에 공개하지는 않았으며 이후 진행상황에 대해선 입을 열지 않았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정동남, “홍가혜 만나 이야기 하려 했는데 뒤로 빠지더라”

    정동남이 홍가혜를 언급했다.지난 19일 방송된 OBS ‘독특한 연예뉴스’는 세월호 침몰 참사 구조 활동 중인 배우 겸 한국구조연합회 회동 정동남과 인터뷰를 진행했다.이날 방송에서 정동남은 “저나 실종자 가족분들이나 생각이 같을 것 같다.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작업하고 있다. 우리도 거의 생명을 걸고 작업하고 있다. 하늘이 안 도와주고 있어 어려움이 크다”고 전했다.특히 거짓 인터뷰로 논란이 됐던 홍가혜에 대해 “어제 우리가 작업을 못한 것도 아니고, 해경에서 민간잠수부의 활동을 막은 일도 없다”며…

  • 손연재,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후프·볼 우승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서 후프와 볼 종목 정상에 올랐다. 손연재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후프에서 18.050점을 받아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17.950점)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볼에서는 18.200점을 받아 스타니우타(17.850점)를 가볍게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18.200점은 손연재가 페사로 월드컵에서 받은 세계대회 개인 최고점인 18.…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