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男 아내 선택..‘현모양처’보다 ‘직장!’
기사입력 2012-03-12 10:30기사수정 2012-03-12 16:28
과거 부모세대만 해도 밥 잘하고 자식 잘 키우는 이른 바 '현모양처' 형 여성이 배우자감으로 인기를 끌었다. 결혼할 때 있어 여성에겐 능력보다 남편을 내조해야 할 역할이 강조됐던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여성도 '현모양처'보다는 능력이 좋은 사람이 좋은 배우자감이라는 풍조가 자리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커플예감 필링유가 전국 미혼남녀 508명에게 '최근 남성들이 신붓감을 고를 때 중시하는 사항'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 응답자의 39.%가'직장인으로서의 능력'이라고 답했다. 이는 '주부로서의 자질'(27.5%)이라고 답한 응답자를 크게 앞지른 것. 직장인으로서의 자질과 주부로서의 자질 둘 다 비슷하게 중요하다는 답변도 33.5%로 나타나 이제 '여자는 집에서 밥하고 빨래만 잘하면 된다'는 말은 옛말이 돼버린 것으로 보인다.

여성 응답자의 경우도 '남성이 신붓감을 고를 때 중시하는 역할'에 대해 55.1%가 '직장인으로서의 능력'으로 답해 '직장인으로서의 자질과 주부의 능력 둘 다 비슷하게 필요(38.2%)'와 '주부로서의 자질(6.7%)'로 답한 응답률을 앞섰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나면서 대다수의 여성들이 결혼 후 맞벌이를 당연시 하는 세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돈간에 만날 때 바람직한 상호 위상'에 대해서는 남녀 응답자 모두 "대등해야 한다(남 76.8%, 여 64.6%)"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남성 중 12.3%는 "신부측 부모는 딸 둔 죄인으로 처신해야 한다"고 답해 여전히 일부 남성들 사이에선 남아선호사상의 흔적이 남아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아내 이효림은 누구? ‘미모 겸비한 재벌 딸’

    탁재훈 파경 위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아내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지난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탁재훈은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01년 결혼식을 올린 탁재훈 이효림 부부는 성격차이를 이유로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의 아내 이효림 씨는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는 미모의 재원으로 특히 ‘재벌 딸’로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효림 씨는 국내 굴지의 식품 회사를 이끌어 …

  • ESPN “추신수, 들인 돈 값어치 못하는 선수 5위”

    여름 들어 시작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현지 언론으로부터 메이저리그에서 5번째로 ‘돈값’을 못하는 선수라는 비판을 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인 ESPN은 3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최악의 계약’ 10개의 사례를 꼽으며 5번째로 추신수를 선정했다. ESPN은 자사 칼럼니스트이자 통계 전문가인 댄 짐보르스키가 고안한 선수 성적 예측 시스템(ZiPS)을 이용, 현재 성적을 토대로 예측한 선수의 가치와 실제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