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男 아내 선택..‘현모양처’보다 ‘직장!’
기사입력 2012-03-12 10:30기사수정 2012-03-12 16:28
과거 부모세대만 해도 밥 잘하고 자식 잘 키우는 이른 바 '현모양처' 형 여성이 배우자감으로 인기를 끌었다. 결혼할 때 있어 여성에겐 능력보다 남편을 내조해야 할 역할이 강조됐던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여성도 '현모양처'보다는 능력이 좋은 사람이 좋은 배우자감이라는 풍조가 자리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커플예감 필링유가 전국 미혼남녀 508명에게 '최근 남성들이 신붓감을 고를 때 중시하는 사항'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 응답자의 39.%가'직장인으로서의 능력'이라고 답했다. 이는 '주부로서의 자질'(27.5%)이라고 답한 응답자를 크게 앞지른 것. 직장인으로서의 자질과 주부로서의 자질 둘 다 비슷하게 중요하다는 답변도 33.5%로 나타나 이제 '여자는 집에서 밥하고 빨래만 잘하면 된다'는 말은 옛말이 돼버린 것으로 보인다.

여성 응답자의 경우도 '남성이 신붓감을 고를 때 중시하는 역할'에 대해 55.1%가 '직장인으로서의 능력'으로 답해 '직장인으로서의 자질과 주부의 능력 둘 다 비슷하게 필요(38.2%)'와 '주부로서의 자질(6.7%)'로 답한 응답률을 앞섰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나면서 대다수의 여성들이 결혼 후 맞벌이를 당연시 하는 세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돈간에 만날 때 바람직한 상호 위상'에 대해서는 남녀 응답자 모두 "대등해야 한다(남 76.8%, 여 64.6%)"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남성 중 12.3%는 "신부측 부모는 딸 둔 죄인으로 처신해야 한다"고 답해 여전히 일부 남성들 사이에선 남아선호사상의 흔적이 남아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