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의회 ‘경전철 사업’ 추진 논란 재점화
기사입력 2012-12-19 18:17기사수정 2012-12-19 18:17
<이 기사는 2012년 12월 20일자 신문 10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시 “용역 결과 따라 일부 구간 취소 검토”
시의회 ‘특위’ 구성… 사업 추진 방향 모색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 직후 '전면 재검토'를 선언하면서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진 서울지역 경전철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시의회 간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경전철 사업 재검토 방침에 맞서 서울시의회가 경전철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는 것.

서울 경전철 사업은 2008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키로 했지만 자금난 등으로 사업추진이 어려워지자 서울시가 올해 초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전철 재검토 vs 재추진

19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통합당 공석호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전철 민간투자사업 조속 추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최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경전철 특위는 지역 간 교통 균형발전을 위한 공청회와 공사현장 방문 등을 통해 경전철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한다. 운영 기간은 6개월이다.

경전철 특위는 경전철 사업은 토목공사가 아닌 대중교통 연장선이기 때문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취소까지 검토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위와의 마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공 의원은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이 취소될 수도 있는데 시장이 바뀔 때마다 사업 방향이 바뀌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뜻을 같이하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경전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경전철 사업 지지부진

서울시는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난 2008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안은 면목선(신내동~청량리역)을 비롯해 우이선(우이동~신설동), 신림선(여의도~서울대), 동북선(왕십리-~중계동), 서부선(은평 신사동~상도동), DMC선(DMC내부순환),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등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4년여 흘렀지만 2009년 착공한 우이선(우이동~신설동) 구간을 제외한 6개 구간은 사업비와 사업성 등의 이유로 당초 계획했던 착공 예정시기를 넘기면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다. 이런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취임 직후 경전철 시행시기 재검토 용역을 추진하면서 사업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최정윤, 절친 박진희 언급 “혼전임신 계획한 것 아냐” 해명

    최정윤이 전칠 박진희 혼전임신에 대해 해명했다.지난 22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배우 최정윤이 출연해 청담동 며느리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솔직 담백하게 털어놨다.이날 방송에서 최정윤은 연예계에 친한 사람이 있냐는 MC의 물음에 “박진희 씨랑 친하다”라고 답했다.박진희는 지난 5월 5살 연하 변호사와 웨딩마치를 울린 후 최근 임신 4개월이라는 기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정윤은 박진희에 대해 “임신은 결혼을 준비하면서 알게 된 거다. 계획하진 않았다”라고 해명했다.이에 MC 이영자…

  • 이대호, 4경기 만에 무안타 침묵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마감하고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지바롯데 마린스와의 홈 경기에 1루수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312에서 0.308로 떨어졌다. 지난 16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지바롯데 원정을 시작으로 21, 22일 경기에서 연속으로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끌어올린 타격감은 찾아볼 수 없었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