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의회 ‘경전철 사업’ 추진 논란 재점화
기사입력 2012-12-19 18:17기사수정 2012-12-19 18:17
<이 기사는 2012년 12월 20일자 신문 10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시 “용역 결과 따라 일부 구간 취소 검토”
시의회 ‘특위’ 구성… 사업 추진 방향 모색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 직후 '전면 재검토'를 선언하면서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진 서울지역 경전철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시의회 간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경전철 사업 재검토 방침에 맞서 서울시의회가 경전철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는 것.

서울 경전철 사업은 2008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키로 했지만 자금난 등으로 사업추진이 어려워지자 서울시가 올해 초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전철 재검토 vs 재추진

19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통합당 공석호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전철 민간투자사업 조속 추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최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경전철 특위는 지역 간 교통 균형발전을 위한 공청회와 공사현장 방문 등을 통해 경전철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한다. 운영 기간은 6개월이다.

경전철 특위는 경전철 사업은 토목공사가 아닌 대중교통 연장선이기 때문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취소까지 검토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위와의 마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공 의원은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이 취소될 수도 있는데 시장이 바뀔 때마다 사업 방향이 바뀌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뜻을 같이하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경전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경전철 사업 지지부진

서울시는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난 2008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안은 면목선(신내동~청량리역)을 비롯해 우이선(우이동~신설동), 신림선(여의도~서울대), 동북선(왕십리-~중계동), 서부선(은평 신사동~상도동), DMC선(DMC내부순환),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등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4년여 흘렀지만 2009년 착공한 우이선(우이동~신설동) 구간을 제외한 6개 구간은 사업비와 사업성 등의 이유로 당초 계획했던 착공 예정시기를 넘기면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다. 이런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취임 직후 경전철 시행시기 재검토 용역을 추진하면서 사업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