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의회 ‘경전철 사업’ 추진 논란 재점화
기사입력 2012-12-19 18:17기사수정 2012-12-19 18:17
<이 기사는 2012년 12월 20일자 신문 10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시 “용역 결과 따라 일부 구간 취소 검토”
시의회 ‘특위’ 구성… 사업 추진 방향 모색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 직후 '전면 재검토'를 선언하면서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진 서울지역 경전철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시의회 간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경전철 사업 재검토 방침에 맞서 서울시의회가 경전철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는 것.

서울 경전철 사업은 2008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키로 했지만 자금난 등으로 사업추진이 어려워지자 서울시가 올해 초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전철 재검토 vs 재추진

19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통합당 공석호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전철 민간투자사업 조속 추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최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경전철 특위는 지역 간 교통 균형발전을 위한 공청회와 공사현장 방문 등을 통해 경전철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한다. 운영 기간은 6개월이다.

경전철 특위는 경전철 사업은 토목공사가 아닌 대중교통 연장선이기 때문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취소까지 검토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위와의 마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공 의원은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이 취소될 수도 있는데 시장이 바뀔 때마다 사업 방향이 바뀌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뜻을 같이하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경전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경전철 사업 지지부진

서울시는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난 2008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안은 면목선(신내동~청량리역)을 비롯해 우이선(우이동~신설동), 신림선(여의도~서울대), 동북선(왕십리-~중계동), 서부선(은평 신사동~상도동), DMC선(DMC내부순환),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등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4년여 흘렀지만 2009년 착공한 우이선(우이동~신설동) 구간을 제외한 6개 구간은 사업비와 사업성 등의 이유로 당초 계획했던 착공 예정시기를 넘기면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다. 이런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취임 직후 경전철 시행시기 재검토 용역을 추진하면서 사업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손석희 앵커 “길었던 하루가 지나갔다.”....착잡한 심경

    손석희 앵커가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오프닝 멘트에서 “모든 사람에게 너무 길었던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며 “10번째 사망자 소식이 전해졌다. 뭐라고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현장에 나가 있는 기자를 연결한 손석희 앵커는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냐”며 “왜 공기주입이 어려운 것이냐”고 물었다. 한편, 세월호 침몰사고 구조 작업은 빠른 유속으로 늦어지고 있다. 총 179명이 구조됐지만, 282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돼지 않았다. 공식 사망자는 14명이다. …

  • 단원고 탁구부,여객선침몰에 종별선수권 2연패에도 눈물만 흘려

    결승전이 끝났지만 경기장에는 박수 소리도 환호성도 울려퍼지지 않았다. 눈물만 있었다. 안산 단원고 여자 탁구부 선수들은 충남 당진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0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1차전에서 부전승을 거두고 2차전에서 이천 양정여고, 3차전에서 전남 영산고를 각각 3-0으로 완파하며 승승장구하던 단원고는 16일 안양여고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비보를 들었다.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난 2학년 학우들이 탄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보도였다. 선수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