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의회 ‘경전철 사업’ 추진 논란 재점화
기사입력 2012-12-19 18:17기사수정 2012-12-19 18:17
<이 기사는 2012년 12월 20일자 신문 10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시 “용역 결과 따라 일부 구간 취소 검토”
시의회 ‘특위’ 구성… 사업 추진 방향 모색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 직후 '전면 재검토'를 선언하면서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진 서울지역 경전철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시의회 간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시장의 경전철 사업 재검토 방침에 맞서 서울시의회가 경전철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는 것.

서울 경전철 사업은 2008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키로 했지만 자금난 등으로 사업추진이 어려워지자 서울시가 올해 초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전철 재검토 vs 재추진

19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통합당 공석호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전철 민간투자사업 조속 추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최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경전철 특위는 지역 간 교통 균형발전을 위한 공청회와 공사현장 방문 등을 통해 경전철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한다. 운영 기간은 6개월이다.

경전철 특위는 경전철 사업은 토목공사가 아닌 대중교통 연장선이기 때문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취소까지 검토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특위와의 마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공 의원은 "용역 결과에 따라 일부 구간 사업이 취소될 수도 있는데 시장이 바뀔 때마다 사업 방향이 바뀌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뜻을 같이하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경전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경전철 사업 지지부진

서울시는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난 2008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안은 면목선(신내동~청량리역)을 비롯해 우이선(우이동~신설동), 신림선(여의도~서울대), 동북선(왕십리-~중계동), 서부선(은평 신사동~상도동), DMC선(DMC내부순환),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등을 민자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4년여 흘렀지만 2009년 착공한 우이선(우이동~신설동) 구간을 제외한 6개 구간은 사업비와 사업성 등의 이유로 당초 계획했던 착공 예정시기를 넘기면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다. 이런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취임 직후 경전철 시행시기 재검토 용역을 추진하면서 사업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