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건강상태 위중
기사입력 2013-01-07 16:30기사수정 2013-01-07 16:30
<이 기사는 2013년 01월 07일자 신문 28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주초 집행정지 여부 결정
한화 김승연 회장
지난 4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돼 수감 중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사진)의 건강에 대해 구치소 측이 구속집행정지를 건의한 가운데 김 회장의 건강상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한화그룹 측이 변호사 등을 통해 확인한 김 회장의 현재 건강상태는 상당히 위중한 상태다.

김 회장은 5개월 가까운 수감생활로 인해 지병인 우울증세가 악화된 가운데 원인을 알 수 없는 급격한 체중증가(수감 후 25㎏ 증가)와 당뇨 증세 등이다.

김 회장은 특히 저산소증과 고탄산혈증이 동반된 호흡부전이 발생했는데 입원치료 이후에도 폐허탈로 인해 폐기능이 정상인의 절반으로 줄어들어 산소호흡기를 부착한 상태에서도 산소포화도가 80∼90%에 머물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산소포화도의 경우 98~99%가 정상이며 인공호흡기를 동원한 상태에서도 수치가 90% 이하로 떨어지면 위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호흡부전으로 인한 저산소증 및 고탄산혈증 악화로 호흡중추가 억제돼 생기는 무호흡의 위험성에 노출돼 있는 상태로, 폐렴과 패혈증 등 돌연사 우려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김 회장은 최근 공판에서 전보다 얼굴과 몸이 붓고 눈을 잘 뜨지 못하는 등 불편한 모습을 보여왔다.

법원 관계자는 "구치소 측의 건의에 대해 검찰에 의견을 조회했다"며 "이번 주초 구속집행정지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연예·스포츠

  • 2PM 옥택연, 소신 발언 “루머 만드는 사람 인간도 아냐”

    옥택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20일 오후 2PM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이는 옥택연이 지난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각종 루머들이 등장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뿐만 아니라 이날 옥택연과 같은 그룹 멤버인 황찬성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사고 이후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질타했다.한편 옥택연은 KBS 2TV…

  • 검정넥타이·세리머니 자제…축구장 조용히 애도

    프로축구 선수, 감독, 팬들도 세월호 침몰사고를 슬퍼하고 승객들의 귀환을 기도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최 감독은 그간 항상 붉은색 바탕에 남색 사선이 새겨진 넥타이를 경기 때 착용했다. 그는 2012년 K리그 우승과 작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이 넥타이를 ‘행운의 넥타이’라고 불렀다. 최 감독은 “이런 참사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