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건강상태 위중
기사입력 2013-01-07 16:30기사수정 2013-01-07 16:30
<이 기사는 2013년 01월 07일자 신문 28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주초 집행정지 여부 결정
한화 김승연 회장
지난 4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돼 수감 중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사진)의 건강에 대해 구치소 측이 구속집행정지를 건의한 가운데 김 회장의 건강상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한화그룹 측이 변호사 등을 통해 확인한 김 회장의 현재 건강상태는 상당히 위중한 상태다.

김 회장은 5개월 가까운 수감생활로 인해 지병인 우울증세가 악화된 가운데 원인을 알 수 없는 급격한 체중증가(수감 후 25㎏ 증가)와 당뇨 증세 등이다.

김 회장은 특히 저산소증과 고탄산혈증이 동반된 호흡부전이 발생했는데 입원치료 이후에도 폐허탈로 인해 폐기능이 정상인의 절반으로 줄어들어 산소호흡기를 부착한 상태에서도 산소포화도가 80∼90%에 머물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산소포화도의 경우 98~99%가 정상이며 인공호흡기를 동원한 상태에서도 수치가 90% 이하로 떨어지면 위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호흡부전으로 인한 저산소증 및 고탄산혈증 악화로 호흡중추가 억제돼 생기는 무호흡의 위험성에 노출돼 있는 상태로, 폐렴과 패혈증 등 돌연사 우려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김 회장은 최근 공판에서 전보다 얼굴과 몸이 붓고 눈을 잘 뜨지 못하는 등 불편한 모습을 보여왔다.

법원 관계자는 "구치소 측의 건의에 대해 검찰에 의견을 조회했다"며 "이번 주초 구속집행정지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서태지, 역삼동 산후조리원서 딸 안고 ‘종횡무진’

    가수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신비주의를 벗었다. 최근 딸을 얻은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서울 역삼동에 있는 산후조리원에 들어갔다고 29일 한 매체가 보도했다. 두 사람을 목격한 A씨는 서태지가 산후조리원까지 동행했다며 손에는 아내 이은성에게 줄 꽃다발까지 들려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반입금지 품목이어서 꽃은 전달하지 못했다고 한다. 서태지는 딸을 품에 안고 병원과 조리원을 종횡무진했다는 후문이다. 과거 대중 앞에 나서지 않던 것에 비하면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지난해 8월 결혼식을 올린 서태지 이은성 부부는 지난 27일 1년 2개월 …

  • 기성용 재계약 연봉 30억 ‘훌쩍’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소식이 전해졌다.28일(한국시간) 스완지시티는 구단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과 4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기성용은 2019년 스완지 시티에 남아 활약을 펼치게 됐다.스완지는 기성용의 정확한 연봉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영국언론은 최근 “애스턴빌라가 600만 파운드(약 104억 원)을 상회하는 금액을 스완지시티에 제시하고있다”고 보도했다.현재 기성용의 스완지시티 연봉은 30억 원 수준으로 알려져있으며, 이에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연봉은 30억 원을 뛰어넘는 액수로 추측되고있다.한편, 기성용 스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