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오는 12일 반포동에 종합도서관 개관
기사입력 2013-03-07 16:08기사수정 2013-03-07 16:08
서초구립 반포도서관이 오는 12일 개관한다. 서초구립 반포도서관은 연면적 3591㎡의 지하1층, 지상5층 규모로 2011년 7월에 착공해 지난 1월 공사를 완료했다.

이 도서관은 현재 각종 도서관리 시스템구축, 장비설치와 도서 배가 등 개관 준비에 한창이다.

서울 서초구는 7일 국립 중앙도서관과 구립서초 어린이도서관, 각 동주민센터 내 책사랑방이 있기는 하지만 순수 종합 공공도서관이 들어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서초구립 반포도서관 개관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이 도서관은 1층에 독서문화 체험과 각종 행사를 개최할 수 있는 다목적 강당과 북카페가 있다. 2층에는 어린 자녀와 부모가 함께 이용하는 모자 열람실과 어린이 자료실,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줄 다양한 컨텐츠를 관람할 수 있는 어린이 소극장이 있다. 특히 그림책, 글책, 작은책 등 1만2000여 권이 비치돼 있으며 어린이 자료실은 온돌바닥으로 만들어져 있다.

또 3층과 4층에는 종합자료실1,2와 멀티미디어실, 노트북 열람실이 있다.

종합자료실은 청소년과 성인이 서적을 열람하고 대출할 수 있는 곳이다. 3층의 종합자료실 1은 종교, 사회과학, 자연과학, 예술, 언어분야 도서 9000여 권과 DVD 1000여 점이 있고 4층 종합자료실 2는 문학, 역사, 철학분야 도서 1만3000여 권이 있다.

특히 장애인을 위해 독서확대기, 음성지원솔루션 등을 갖춘 장애인석과 책상마다 랜선과 전원장치를 설치한 노트북 열람실, 층마다 복사와 스캔, 팩스 전송을 할 수 있는 사무기기도 갖췄다.

또한 5층에는 10~30명 단위 소규모 그룹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세미나실도 있다.

한편 이 도서관은 서초구 어린이도서관과 18개 책사랑방까지 모든 도서관을 총괄·운영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서초구는 개관에 앞서 지난 해 9월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도서관 위탁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도서관과 대학의 교육, 학습 노하우를 접목한 심화 프로그램, 대학수준의 강좌, 인문학 강좌, 명사초청강좌 등이 제공된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남경민, 父 윤다훈 위로 “내가 아빠 지켜줄게”

    ‘나 혼자 산다’ 남경민이 큰딸로서 윤다훈을 살뜰히 챙겼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무지개 라이브’에서는 배우 윤다훈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됐다.이날 방송에서 윤다훈은 7살 된 딸이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앓고 있어 한국 교육 환경이 적합하지 않아 유학을 보내게 됐다고 털어놨다.윤다훈은 아이와 아내를 떠나보낸 후 계속해 눈시울을 붉혔고, 쓸쓸함을 느낀 윤다훈은 현재 독립해 따로 살고 있는 큰딸 남경민에게 전화를 걸었다.이에 남경민은 윤다훈의 식사부터…

  • 매팅리 “류현진 조금 나아졌다”…마운드 위 캐치볼

    오른쪽 엉덩이 중둔근과 이상근 염좌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으로 마운드 위에서 캐치볼을 했다. MLB닷컴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불펜 마운드 위에서 가볍게 공 20개 정도를 던졌다”고 전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부상 회복을 알리는 수준의)대단한 훈련을 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류현진이 경사가 있는 곳(마운드)에서 공을 던졌다. 불펜피칭 수준은 아니지만 류현진의 몸 상태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