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올해 들어 국보법 위반사범 103명 검거
기사입력 2013-10-21 17:32기사수정 2013-10-21 17:32
경찰청은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국가보안법 위반사범 103명을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검거된 국보법 위반사범은 지난해 같은 기간 89명에서 15.7%(14명)) 증가했으며 분기별 검거실적도 1·4분기 17명에서 2·4분기 35명, 3·4분기 51명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경찰은 또 국외에 서버를 둔 친북사이트 33개를 차단하고 북한 관련 불법선전물 삭제(2만3790건), 불법 카페 등 폐쇄(231건), 유튜브 등 계정 차단(480건) 등 인터넷상의 북한 체제 선전과 유언비어 유포 행위에도 적극 대응하고 있다.

경찰은 국보법 위반사범들이 수사기관에 노출을 피하기 위해 이메일을 암호·복호화하는 PGP, 데이터 흔적을 완전히 삭제하는 이레이저나 스누프 프로그램 사용 등 최신 정보기술(IT)기법을 이용하는 등 활동 양태가 지능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조직원 상호 간 1대 1의 종적 연계만 유지하는 '단선연계', 1개 지역과 부문에 단선연계 조직을 2개 이상 배치해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면 조직 활동의 연속성을 보장하는 '복선포치' 형태로 지하당을 운영한다. 아울러 지하당 조직원들은 특정 지점에서 회합하려고 이동할 때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이용하거나 버스를 타고 목적지 이전 정류장에서 내려 도보로 움직이면서 미행을 방지하는 '꼬리따기'를 한다.

경찰 관계자는 "국보법 위반사범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헌법 가치를 훼손하는 중대 범죄자로 보고 이를 척결하기 위한 수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blue73@fnnews.com 윤경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