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美 수송기 C-130J 2기 인수
기사입력 2014-03-28 18:13기사수정 2014-03-28 18:13
<이 기사는 2014년 03월 29일자 신문 17면에 게재되었습니다.>

C-130J 수송기
방위사업청은 C-130J(슈퍼 허큘리스) 수송기(사진) 1∼2호기를 제작사인 미국 록히드마틴으로부터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10년 10월 록히드마틴과 계약을 체결한 이후 2년6개월여 만이다.

C-130J 수송기는 기존 C-130H(허큘리스)보다 조종계통이 디지털화돼 조종 편의성이 높아졌으며, 엔진의 추진력이 높아진 반면 연료 소모량은 오히려 줄었다.

이에 따라 효율성 및 운항거리가 증가해 공군의 인원 및 화물수송 능력 향상이 기대된다. 길이 33.6m, 날개폭 39.6m, 높이 11.4m로 화물 18.6t(또는 128명)을 한꺼번에 실어나를 수 있으며 최대 항속거리는 6318㎞, 순항속도는 시속 627㎞다.

앞서 공군은 요구성능 충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항공기 수락검사팀을 미국 현지에 파견해 약 3주에 걸쳐 각종 성능 및 기능을 점검했다. 내달 7일 공군에 인도되면 우리나라는 C-130J를 운용하는 14번째 국가가 된다.

방사청은 오는 6월 중 잔여 계약분인 C-130J 3∼4호기를 공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blue73@fnnews.com 윤경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현아, 남동생 생각에 눈물 “축구화 고르는 모습 마음 아팠다”

    현아가 남동생을 비롯 가족 이야기를 꺼내며 눈물을 보였다.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SBS MTV ‘현아의 프리먼스’ 1회에서는 포미닛 현아의 자연스러운 일상이 공개됐다.이날 현아는 자신만의 러브하우스를 꾸민 후에 “엄마, 아빠, 보고 싶다. 남동생들도 누나가 없는 줄 알거다”며 아쉬워했다.이어 “동생이 축구를 하니까 뭐라도 많이 사 먹었으면 좋겠는데 돈을 잘 안 쓴다”며 “축구화 하나를 못 사고 봤던 거를 또 보면서 신중히 고르는 모습이 마음 아팠다”고 말했다.또한 현아는 “엄마는 분명히 만원 쓰기도 아…

  • 월드컵 득점왕 로드리게스, 레알 마드리드와 6년 계약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 득점왕인 하메스 로드리게스(23·콜롬비아)가 스페인 프로축구 ‘명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로드리게스와 6년 계약했다고 22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했다. 영국 방송 BBC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로드리게스의 이적료는 8천만 유로(약 1천105억원)다. 이는 가레스 베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이상 레알 마드리드),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에 이은 최고 이적료 4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레알…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