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김소현, 납치범에 겁탈 당해..여진구 ‘충격’
기사입력 2012-11-15 00:51기사수정 2012-11-15 00:51

(사진=방송캡처)

'보고싶다' 김소현이 납치범들에 겁탈을 당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3회에서 어린 한정우(여진구 분)와 함께 괴한들에 납치당한 어린 이수연(김소현 분)이 성폭행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우와 이수연은 정체불명의 괴한들에 끌려간 뒤 창고에서 묶인 채 정신을 차렸고 줄을 풀기 위해 안간힘을 쓰다 괴한에 들키고 말았다.

이어 이수연은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납치범을 위협하기 위해 "내가 누군지 알아? 내 아빠는 살인자다. 나는 살인자의 딸이다. 나도 죽일 수 있다. 진짜 죽여버릴거야"라고 말했다.

특히 이수연은 막대기를 휘두르며 반항했으나 술에 잔뜩 취한 괴한에 의해 겁탈을 당했다. 이런 모습을 목격한 한정우는 충격을 받았으나 손이 묶인 채 아무 도움도 주지 못했다.

이처럼 납치 상황이 펼쳐지게 된 것은 한정우 아버지 한태준(한진희 분)에 앙갚음하려는 정혜미(김선경 분)의 계획에 따른 것.

한편 이날 방송 초반 한정우와 이수연은 각자의 상처를 함께 나누며 진짜 친구로 거듭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choiya@starnnews.com최영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