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황정순 씨 별세
기사입력 2014-02-18 12:24기사수정 2014-02-18 14:30



원로배우 황정순 씨 별세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지병을 앓아오던 원로배우 황정순 씨가 별세했다. 향년 89세.

2010년과 지난해 9월 지병으로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최근 요양병원에 머물다 폐렴이 악화해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기고 나서 17일 오후 9시 45분 입원 중이던 병원에서 숨졌다고 유가족이 18일 전했다.

15세이던 1940년 동양극장 전속극단인 ‘청춘좌’에 입단하고 1943년 ‘그대와 나’로 영화에 데뷔한 황씨는 연극 200여 편, 영화 350여 편에 출연하며 전형적인 한국인의 어머니상을 연기했다.

대표적인 출연 영화로는 ‘김약국의 딸들’(감독 유현목), ‘화산댁’(장일호), ‘내일의 팔도강산’(강대철), ‘육체의 고백’(조긍하) 등이 있으며 2006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됐다.

2007년에는 신상옥 감독과 유현목 감독에 이어 세 번째로 영화인 명예의 전당에 올랐으며 지난해 대종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20일, 장지는 남양주 모란공원이다.

mihee@yna.co.kr

(끝)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주혁, 한층 훈훈해진 외모...‘잘생김이 묻어나네~’

    김주혁의 달라진 외모가 주목받고 있다.최근 배우 김주혁은 KBS 2TV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출연하며 허당스러운 모습과 맏형의 든든함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하며 인기몰이 중이다.특히 김주혁의 준수한 외모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날렵해진 얼굴선을 비롯해 그간 두터운 점퍼 속에 감춰져 있던 잔근육이 노출되기 시작했는데 이에 여성팬들이 관심이 부쩍 늘은 것. 소속사 관계자는 “꾸준히 운동했던 부분이 짧은 소매옷을 입으면서 부각되는 것 같다. 여름을 맞아 머리카락을 자른 것도 잘생겨 보이는 한 요인일 것”이라 전했…

  • 박지성, 호날두 “박지성과 함께 뛸 수 있어 좋았다” 극찬

    박지성에 대해 호날두가 극찬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스페셜 ‘박지성, 오 캡틴 마이 캡틴’에서는 박지성의 은퇴 비하인드 스토리와 그의 결혼에 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방송에는 박지성과 절친한 에브라, 과거 맨유에서 박지성과 함께 활약한 라이언 긱스, 호날두 등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그와 함께 활약했던 레알 마드리드의 호날두는 박지성에 대해 “박지성은 훌륭한 선수고 좋은 사람이다. 박지성 선수와 함께 뛸 수 있어 좋았다”고 말해 눈길…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