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女 “친구가 괜찮다하면 배우자 확신” 왜?
기사입력 2012-02-27 09:12기사수정 2012-02-27 10:18

교제 중인 이성이 배우자감으로 확신이 서지 않을 경우 남성은 상대의 친구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주면 신뢰감을 갖는데 큰 도움이 되고, 여성은 상대의 부모가 적극 추천할 때 결혼을 쉽게 결심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웨딩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www.feelingyou.net)와 공동으로 18일 ∼ 25일에 걸쳐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78명(남녀 각 289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교제 중인 이성이 배우자감으로 긴가민가할 때 결혼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도움을 줄 상대의 보증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48.4%가 '친구'로 답했고, 여성은 56.1%가 '부모'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부모'(31.1%) - '직장동료'(17.0%)의 순이고, 여성은 '친구'(22.5%) - '직장동료'(16.0%)의 순서이다.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여성의 경우 결혼 후 시댁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므로 예비 시부모가 결혼을 적극 권유하면 용기를 얻게 된다"라며 "그러나 남성은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친구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5cm이하 힐은 안 신어”..북한서도 ‘킬힐’ 인기
57억원 투자 4대강 로봇물고기, 헤엄도 제대로 못쳐

연예·스포츠

  • 이기광 측, “발목 부상 당해 현재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중”

    이기광이 발목 부상을 당했다.30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타엔에 “이기광이 FC 서울 추억의 올드스타들과의 경기 중 발목 부상을 당했다. 현재 급히 병원으로 향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 확한 부상 정도는 검사를 받아봐야 알 것 같다. 병원으로 이송인 차 안에서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FC서울 창단30주년을 기념해 레버쿠젠과 친선경기 전 서울 추억의 올드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과 뜨거운 한판 승…

  • ‘성별 논란’ 박은선, 러시아 출국...FC로시얀카 이적 임박

    ‘성별 논란’에 시달렸던 한국 여자 축구의 간판 박은선 선수가 프로 선수가 되어 러시아로 떠난다.지난 26일 여자 축구선수 박은선은 러시아로 출국, 러시아 여자 프리미어리그 FC로시얀카 이적이 거의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박은선의 소속팀인 서울시청과 FC 로시얀카는 이미 이적에 합의했으며 계약 세부 내용 조율과 건강검진 후 최종 확정될 예쩡이다. 앞서 박은선은 지난해 WK리그 감독들이 ‘박은선이 남자가 아니냐’며 성별 검사를 제기하면서 사회적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당시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WK 감독들에…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