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女 “친구가 괜찮다하면 배우자 확신” 왜?
기사입력 2012-02-27 09:12기사수정 2012-02-27 10:18

교제 중인 이성이 배우자감으로 확신이 서지 않을 경우 남성은 상대의 친구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주면 신뢰감을 갖는데 큰 도움이 되고, 여성은 상대의 부모가 적극 추천할 때 결혼을 쉽게 결심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웨딩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www.feelingyou.net)와 공동으로 18일 ∼ 25일에 걸쳐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78명(남녀 각 289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교제 중인 이성이 배우자감으로 긴가민가할 때 결혼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도움을 줄 상대의 보증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48.4%가 '친구'로 답했고, 여성은 56.1%가 '부모'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부모'(31.1%) - '직장동료'(17.0%)의 순이고, 여성은 '친구'(22.5%) - '직장동료'(16.0%)의 순서이다.

비에나래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여성의 경우 결혼 후 시댁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므로 예비 시부모가 결혼을 적극 권유하면 용기를 얻게 된다"라며 "그러나 남성은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친구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FM팝스 한동준입니다’, ‘타이타닉’ 주제가 방송에 ‘비난’

    FM팝스 한동준입니다 (사진=타이타닉 포스터)네티즌들이 ‘FM팝스 한동준입니다’에 비난을 가하고 있다.지난 17일 라디오 CBS 음악FM ’FM 팝스 한동준입니다‘는 타이타닉의 주제가인 캐나다 가수 셀린 디온의 노래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을 방송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지난 16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인근 해상에서 수학여행에 나선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320여 명과 교사 10여 명, 승무원, 일반 승객 등 총 475명을 탑승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한 상황에서 적절하지 못…

  • ESPN “류현진, 슬픔 빠진 조국 위해 역투 승리”

    슬픔에 빠진 국민들을 위로해준 류현진(27·LA 다저스)의 역투에 현지 언론들도 관심을 보였다.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8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전에서 시즌 3승째를 챙긴 류현진에 대해 “류현진이 조국을 위해 공을 던졌다”면서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슬픔에 빠진 국민을 위해 힘을 냈다”고 전했다.이날 경기 전 라커룸에 ‘SEWOL 4.16.14’(사고 발생일자인 14년 4월 16일을 의미) 라는 문구를 붙여놓으며 사고에 대한 추모와 애도의 뜻을 전달한 류현진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7이닝동안 4피안타 무실점으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