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즈 워드,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 선고
기사입력 2012-02-23 14:28기사수정 2012-02-23 14:28

▲<사진=뉴시스>


미국프로풋볼(NFL) 한국계 혼혈 선수인 하인스 워드(36,피츠버그 스틸러스)가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23일 스포츠 매체 ESPN 등 주요 외신들은 조지아 법원이 워드의 난폭운전 혐의를 인정해 보호관찰 1년과 벌금 2천 달러(약 230만원),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10일 새벽 조지아주 데칼브 카운티에서 사고를 일으킨 워드는 현장에서 경찰에 바로 체포됐다.

전해진 바에 의하면 체포 당시 워드는 음주 테스트에서 취한 모습을 보였지만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 음주 측정을 거부한 바 있다.

하지만 데칼브 카운티 검찰은 워드의 음주운전을 확인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채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해 기소했다.

한국계 혼혈인 워드는 1998년 NFL에 데뷔해 4차례나 올스타에 선정됐고, 2006년에는 소속팀인 피츠버그의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 7회 연속 올림픽본선행 이끈 '홍명보 매직'
  ▶ '박주호 풀타임' 바젤, 바이에른 뮌헨에 1-0 승리
  ▶ 홍명보호, 오만에 3-0 완승...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
  ▶ '최진수 30점' 오리온스, 차포 빠진 KGC 꺾고 공동 7위
  ▶ 포항스틸러스, 유니폼 대신 앞치마 두른 사연은?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김수창 “수사결과 받아들이고 성실히 치료받겠다”
갤노트4, 측면에 손만 대도 찰칵.. 신기능 도입될 듯

연예·스포츠

  • 배우 김진아 사망 소식에 미국인 남편과 ‘러브스토리’ 화제

    김진아 남편, 케빈배우 김진아가 불치병으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김진아와 그녀의 남편의 러브스토리가 세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김진아는 지난 20일 새벽 미국 하와이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지병으로 사망했다.앞서 김진아는 지난 2010년 자신이 불치병에 걸려 이유없이 몸이 붓고, 제대로 걸을 수도 없지만 병원에서 원인을 찾지 못했다고 방송을 통해 밝혔다.김진아를 먼저 보낸 남편 케빈 오제이는 미국인으로 두 사람은 지난 2000년 부부의 연을 맺고, 하와이에서 거주 중 이었다.김진아는 과거 한 방송에서 지금의 남…

  • 매팅리 “류현진 조금 나아졌다”…마운드 위 캐치볼

    오른쪽 엉덩이 중둔근과 이상근 염좌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으로 마운드 위에서 캐치볼을 했다. MLB닷컴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불펜 마운드 위에서 가볍게 공 20개 정도를 던졌다”고 전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부상 회복을 알리는 수준의)대단한 훈련을 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류현진이 경사가 있는 곳(마운드)에서 공을 던졌다. 불펜피칭 수준은 아니지만 류현진의 몸 상태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