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즈 워드,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 선고
기사입력 2012-02-23 14:28기사수정 2012-02-23 14:28

▲<사진=뉴시스>


미국프로풋볼(NFL) 한국계 혼혈 선수인 하인스 워드(36,피츠버그 스틸러스)가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23일 스포츠 매체 ESPN 등 주요 외신들은 조지아 법원이 워드의 난폭운전 혐의를 인정해 보호관찰 1년과 벌금 2천 달러(약 230만원),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10일 새벽 조지아주 데칼브 카운티에서 사고를 일으킨 워드는 현장에서 경찰에 바로 체포됐다.

전해진 바에 의하면 체포 당시 워드는 음주 테스트에서 취한 모습을 보였지만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 음주 측정을 거부한 바 있다.

하지만 데칼브 카운티 검찰은 워드의 음주운전을 확인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채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해 기소했다.

한국계 혼혈인 워드는 1998년 NFL에 데뷔해 4차례나 올스타에 선정됐고, 2006년에는 소속팀인 피츠버그의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 7회 연속 올림픽본선행 이끈 '홍명보 매직'
  ▶ '박주호 풀타임' 바젤, 바이에른 뮌헨에 1-0 승리
  ▶ 홍명보호, 오만에 3-0 완승...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
  ▶ '최진수 30점' 오리온스, 차포 빠진 KGC 꺾고 공동 7위
  ▶ 포항스틸러스, 유니폼 대신 앞치마 두른 사연은?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3개월간 오피스텔 함께 은신‘ 유대균·박수경은 무슨 사이?
동사 직전 등산객에 ‘근무복 벗어준 여경’ 특진

연예·스포츠

  • 신동엽, “장염 때문에 이병헌에게 팬티 요구” 폭소

    마녀사냥 신혜성 (사진=방송캡처)신동엽이 이병헌에게 팬티를 요구한 사실을 공개했다.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는 신동엽이 최근 배우 이병헌에게 속옷을 요구한 사연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이 MC들을 위해 팥빙수를 준비했고, 장염에 걸렸는데도 이를 맛있게 먹고 있는 신동엽을 보고 성시경이 걱정했다.이와 함께 성시경은 신동엽이 장염 때문에 요즘 여분의 속옷을 들고 다닌다고 폭로했고, 장염으로 시작해서 기체와 액체라는 이야기를 나누던 신동엽은 “얼마 전 배우 이병헌의 집에 놀러간 적이…

  • 모가 중학교 야구부 해체 위기, 새 교장 야구부 학생 쫓아내고 해체 추진

    ▲ 사진: 방송 캡처모가 중학교모가 중학교 야구부가 해체 위기에 놓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모가중학교 야구부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한 때 전교생 58명으로 폐교 위기에 처했던 모가중학교는 창단 7개월 만에 지역야구대회 우승을 거머쥔 야구부 덕분에 전교생이 120명으로 늘어났고, 야구부원도 28명으로 늘어났다.그러나 지난해 봄 부임한 교장선생님은 부임 직후 야구부 지원을 약속했지만 얼마 후 야구부 숙소가 불법이라며 숙소 생활을 하던 학생들을 쫓아냈고 야구부 해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