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즈 워드,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 선고
기사입력 2012-02-23 14:28기사수정 2012-02-23 14:28

▲<사진=뉴시스>


미국프로풋볼(NFL) 한국계 혼혈 선수인 하인스 워드(36,피츠버그 스틸러스)가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23일 스포츠 매체 ESPN 등 주요 외신들은 조지아 법원이 워드의 난폭운전 혐의를 인정해 보호관찰 1년과 벌금 2천 달러(약 230만원),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10일 새벽 조지아주 데칼브 카운티에서 사고를 일으킨 워드는 현장에서 경찰에 바로 체포됐다.

전해진 바에 의하면 체포 당시 워드는 음주 테스트에서 취한 모습을 보였지만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 음주 측정을 거부한 바 있다.

하지만 데칼브 카운티 검찰은 워드의 음주운전을 확인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채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해 기소했다.

한국계 혼혈인 워드는 1998년 NFL에 데뷔해 4차례나 올스타에 선정됐고, 2006년에는 소속팀인 피츠버그의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 7회 연속 올림픽본선행 이끈 '홍명보 매직'
  ▶ '박주호 풀타임' 바젤, 바이에른 뮌헨에 1-0 승리
  ▶ 홍명보호, 오만에 3-0 완승...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
  ▶ '최진수 30점' 오리온스, 차포 빠진 KGC 꺾고 공동 7위
  ▶ 포항스틸러스, 유니폼 대신 앞치마 두른 사연은?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