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주, 아마 지존 자리 되찾아...참마루건설배 미드아마선수권대회 우승
기사입력 2012-06-02 00:46기사수정 2012-06-02 00:46

개인전 우승(김봉주)
▲1일 끝난 참마루건설배 한국미드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 정상에 오른 김봉주(오른쪽)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골프 국가대표팀 남자 코치로 활동중인 김봉주(52)가 참마루건설배 제18회 한국미드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서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광주광역시 대표로 출전한 김봉주는 지난 1일 경기도 포천 몽베르CC 쁘렝땅,에떼코스(파72·6313m)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 합계 이븐파 216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2006년 우승에 이어 6년만에 타이틀을 탈환한 김봉주는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이 대회 개인 최다승 기록을 5승으로 늘렸다. 2009년 대회 우승자 이상수(대전대표)와 정광호 선수가 각각 2, 3위에 입상했다.

한편 4명이 출전해 베스트 3명의 성적으로 순위를 매기는 시·도 대항전 단체전 우승은 경상북도가 차지했다. 지난해 개인전 우승자 강봉석을 필두로 이주승, 최원철, 하병철 선수가 3년 연속 팀웍을 이룬 경상북도 대표팀은 이번 우승으로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2위는 대전광역시, 3위는 경기도가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총 13개팀 136명의 중년 골퍼들이 출전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유감없이 펼쳤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