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품종개발 권위자 유일웅 홍초원 고추연구소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06-02-27 14:22기사수정 2006-02-27 14:22
“불닭 메뉴의 세계화를 통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세계인에게 알리겠다.”

올해 초 개소한 홍초원 고추연구소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유일웅 소장(61)은 평생을 고추품종 개발에 매달려 왔다. 홍초원은 매운 맛 치킨 브랜드로 유명한 ‘홍초불닭’의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체.

유소장은 다름아닌 매운 고추의 대명사로 불리는 ‘청양고추’를 만들어 낸 주인공이다.

서울대 농대 출신인 그는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를 거쳐 지난 75년 종묘연구개발 업체인 중앙종묘㈜에 입사, 이후 근 30년가량 고추와 각종 작물의 육종개발에 힘썼다.

중앙종묘 연구소장, 회사 대표까지 역임했던 그는 잠시 쉬던 중 지난해 7월 홍초원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다.

홍초불닭의 매운 맛 소스로 한창 주가를 올리며 해외진출을 모색 중이던 홍초원측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체계적으로 연구개발해 세계적인 소스로 만드는데 유소장의 힘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것이다.

유소장은 27일 “국내에선 매운 맛 소스 개발이 연구자의 감각적인 ‘경험’에 의존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연구 부재를 지적했다.

그는 “전국의 고추를 대상으로 성분을 조사, 각 성분의 함량에 따른 소스 제조법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것”이라며 “연구소는 ‘균질된’ 매운 맛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신개념의 소스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유소장은 유전자 자원의 세계화를 지지하고 있다.

“유전자 자원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국가의 미래 경쟁력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유전자 자원으론 세계와 경쟁할 수 없다” 고 그는 말했다. 해외 글로벌 회사와 인수합병(M&A), 업무제휴를 통해 선진 유전자기술을 더 많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한편 유소장은 “청양고추의 산지를 충남 청양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제주산과 태국산을 잡종교배한 품종을 경북 청송·영양에서 임상재배해 성공하자 현지 농가의 요청으로 청송의 청(靑), 영양의 양(陽)자를 따서 상표권 등록한 데서 유래됐다”고 들려줬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야노시호, 한국 활동 시작..패션 분야 위주 ‘워킹비자 발급’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일본의 톱 모델인 야노 시호가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 본부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야노 시호가 잡지 화보 촬영 등 패션 분야를 시작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이에 야노 시호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이태리 수입 액세서리 브랜드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어 선생님까지 구하는 열의를 보이는가하면, 한국 활동을 위해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

  • 히딩크 감독 “이용수 신임 기술위원장…좋은 선택”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으로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선임한 것을 두고 “좋은 선택”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히딩크 감독은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위드(with) 팀 박지성’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날 축구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술위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 방…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