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품종개발 권위자 유일웅 홍초원 고추연구소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06-02-27 14:22기사수정 2006-02-27 14:22
“불닭 메뉴의 세계화를 통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세계인에게 알리겠다.”

올해 초 개소한 홍초원 고추연구소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유일웅 소장(61)은 평생을 고추품종 개발에 매달려 왔다. 홍초원은 매운 맛 치킨 브랜드로 유명한 ‘홍초불닭’의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체.

유소장은 다름아닌 매운 고추의 대명사로 불리는 ‘청양고추’를 만들어 낸 주인공이다.

서울대 농대 출신인 그는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를 거쳐 지난 75년 종묘연구개발 업체인 중앙종묘㈜에 입사, 이후 근 30년가량 고추와 각종 작물의 육종개발에 힘썼다.

중앙종묘 연구소장, 회사 대표까지 역임했던 그는 잠시 쉬던 중 지난해 7월 홍초원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다.

홍초불닭의 매운 맛 소스로 한창 주가를 올리며 해외진출을 모색 중이던 홍초원측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체계적으로 연구개발해 세계적인 소스로 만드는데 유소장의 힘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것이다.

유소장은 27일 “국내에선 매운 맛 소스 개발이 연구자의 감각적인 ‘경험’에 의존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연구 부재를 지적했다.

그는 “전국의 고추를 대상으로 성분을 조사, 각 성분의 함량에 따른 소스 제조법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것”이라며 “연구소는 ‘균질된’ 매운 맛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신개념의 소스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유소장은 유전자 자원의 세계화를 지지하고 있다.

“유전자 자원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국가의 미래 경쟁력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유전자 자원으론 세계와 경쟁할 수 없다” 고 그는 말했다. 해외 글로벌 회사와 인수합병(M&A), 업무제휴를 통해 선진 유전자기술을 더 많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한편 유소장은 “청양고추의 산지를 충남 청양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제주산과 태국산을 잡종교배한 품종을 경북 청송·영양에서 임상재배해 성공하자 현지 농가의 요청으로 청송의 청(靑), 영양의 양(陽)자를 따서 상표권 등록한 데서 유래됐다”고 들려줬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예·스포츠

  • 2PM 옥택연, 소신 발언 “루머 만드는 사람 인간도 아냐”

    옥택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20일 오후 2PM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이는 옥택연이 지난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각종 루머들이 등장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뿐만 아니라 이날 옥택연과 같은 그룹 멤버인 황찬성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사고 이후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질타했다.한편 옥택연은 KBS 2TV…

  • 검정넥타이·세리머니 자제…축구장 조용히 애도

    프로축구 선수, 감독, 팬들도 세월호 침몰사고를 슬퍼하고 승객들의 귀환을 기도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0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홈경기에서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최 감독은 그간 항상 붉은색 바탕에 남색 사선이 새겨진 넥타이를 경기 때 착용했다. 그는 2012년 K리그 우승과 작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이 넥타이를 ‘행운의 넥타이’라고 불렀다. 최 감독은 “이런 참사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