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품종개발 권위자 유일웅 홍초원 고추연구소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06-02-27 14:22기사수정 2006-02-27 14:22
“불닭 메뉴의 세계화를 통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세계인에게 알리겠다.”

올해 초 개소한 홍초원 고추연구소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유일웅 소장(61)은 평생을 고추품종 개발에 매달려 왔다. 홍초원은 매운 맛 치킨 브랜드로 유명한 ‘홍초불닭’의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체.

유소장은 다름아닌 매운 고추의 대명사로 불리는 ‘청양고추’를 만들어 낸 주인공이다.

서울대 농대 출신인 그는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를 거쳐 지난 75년 종묘연구개발 업체인 중앙종묘㈜에 입사, 이후 근 30년가량 고추와 각종 작물의 육종개발에 힘썼다.

중앙종묘 연구소장, 회사 대표까지 역임했던 그는 잠시 쉬던 중 지난해 7월 홍초원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다.

홍초불닭의 매운 맛 소스로 한창 주가를 올리며 해외진출을 모색 중이던 홍초원측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체계적으로 연구개발해 세계적인 소스로 만드는데 유소장의 힘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것이다.

유소장은 27일 “국내에선 매운 맛 소스 개발이 연구자의 감각적인 ‘경험’에 의존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연구 부재를 지적했다.

그는 “전국의 고추를 대상으로 성분을 조사, 각 성분의 함량에 따른 소스 제조법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것”이라며 “연구소는 ‘균질된’ 매운 맛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신개념의 소스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유소장은 유전자 자원의 세계화를 지지하고 있다.

“유전자 자원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국가의 미래 경쟁력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유전자 자원으론 세계와 경쟁할 수 없다” 고 그는 말했다. 해외 글로벌 회사와 인수합병(M&A), 업무제휴를 통해 선진 유전자기술을 더 많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한편 유소장은 “청양고추의 산지를 충남 청양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제주산과 태국산을 잡종교배한 품종을 경북 청송·영양에서 임상재배해 성공하자 현지 농가의 요청으로 청송의 청(靑), 영양의 양(陽)자를 따서 상표권 등록한 데서 유래됐다”고 들려줬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