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품종개발 권위자 유일웅 홍초원 고추연구소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06-02-27 14:22기사수정 2006-02-27 14:22
“불닭 메뉴의 세계화를 통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세계인에게 알리겠다.”

올해 초 개소한 홍초원 고추연구소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유일웅 소장(61)은 평생을 고추품종 개발에 매달려 왔다. 홍초원은 매운 맛 치킨 브랜드로 유명한 ‘홍초불닭’의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체.

유소장은 다름아닌 매운 고추의 대명사로 불리는 ‘청양고추’를 만들어 낸 주인공이다.

서울대 농대 출신인 그는 농촌진흥청 원예연구소를 거쳐 지난 75년 종묘연구개발 업체인 중앙종묘㈜에 입사, 이후 근 30년가량 고추와 각종 작물의 육종개발에 힘썼다.

중앙종묘 연구소장, 회사 대표까지 역임했던 그는 잠시 쉬던 중 지난해 7월 홍초원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다.

홍초불닭의 매운 맛 소스로 한창 주가를 올리며 해외진출을 모색 중이던 홍초원측이 한국 고추의 매운 맛을 체계적으로 연구개발해 세계적인 소스로 만드는데 유소장의 힘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것이다.

유소장은 27일 “국내에선 매운 맛 소스 개발이 연구자의 감각적인 ‘경험’에 의존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연구 부재를 지적했다.

그는 “전국의 고추를 대상으로 성분을 조사, 각 성분의 함량에 따른 소스 제조법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것”이라며 “연구소는 ‘균질된’ 매운 맛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신개념의 소스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유소장은 유전자 자원의 세계화를 지지하고 있다.

“유전자 자원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국가의 미래 경쟁력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유전자 자원으론 세계와 경쟁할 수 없다” 고 그는 말했다. 해외 글로벌 회사와 인수합병(M&A), 업무제휴를 통해 선진 유전자기술을 더 많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한편 유소장은 “청양고추의 산지를 충남 청양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제주산과 태국산을 잡종교배한 품종을 경북 청송·영양에서 임상재배해 성공하자 현지 농가의 요청으로 청송의 청(靑), 영양의 양(陽)자를 따서 상표권 등록한 데서 유래됐다”고 들려줬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탁재훈 아내 이효림은 누구? ‘미모 겸비한 재벌 딸’

    탁재훈 파경 위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아내 이효림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지난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탁재훈은 이미 지난 6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내 이효림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01년 결혼식을 올린 탁재훈 이효림 부부는 성격차이를 이유로 결혼 1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탁재훈의 아내 이효림 씨는 강남에서 요리 스튜디오를 경영하고 있는 미모의 재원으로 특히 ‘재벌 딸’로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효림 씨는 국내 굴지의 식품 회사를 이끌어 …

  • ESPN “추신수, 들인 돈 값어치 못하는 선수 5위”

    여름 들어 시작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현지 언론으로부터 메이저리그에서 5번째로 ‘돈값’을 못하는 선수라는 비판을 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인 ESPN은 3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최악의 계약’ 10개의 사례를 꼽으며 5번째로 추신수를 선정했다. ESPN은 자사 칼럼니스트이자 통계 전문가인 댄 짐보르스키가 고안한 선수 성적 예측 시스템(ZiPS)을 이용, 현재 성적을 토대로 예측한 선수의 가치와 실제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