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김치연구소 박완수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12-03-12 17:44기사수정 2012-03-12 17:44
FN이사람-세계김치연구소
"일본식 표기인 '기무치'는 한국 김치 세계화 그 하나의 표본이다."

국내 김치분야 최고 권위자로 통하는 박완수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 소장(57·사진)은 12일 김치 종주국으로서 한국의 김치 세계화에 대한 시각을 넓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 취임 2주년을 맞은 박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혹자는 '김치'와 '기무치'를 다르게 보는 관점도 있는데 기무치는 일본인들이 일본식으로 발음한 것일 뿐"이라며 "중국인들도 한자식으로 표시하고 발음하려 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김치 세계화는 단순히 한국산 김치 수출이 아닌 한국 문화의 수출"이라고 정의한 뒤 "파스타 하면 이탈리아, 햄버거 하면 미국을 떠올리는 것처럼 김치 하면 한국과 한국 문화를 떠올릴 수 있도록 하자는 게 김치 세계화의 방향"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하고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에서 생물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박 소장은 지난 1991년 한국식품연구원 응용미생물연구실장으로 근무하며 김치 발효 분야와 인연을 맺은 이후 20여년간 김치 규격화·포장용기 개발·미생물 연구 등으로 김치과학화를 주도해왔다.

그가 초대 소장으로 있는 세계김치연구소는 지난 10일 출범 2주년을 맞았다. 박 소장 본인과 비서, 두명으로 시작한 연구소는 그간 제법 규모를 키워 정규직 35명(김치 연구인력 28명), 비정규직 연구·실험인력 25명 등으로 가동되고 있다. 박 소장은 이달 말 김치정보서비스시스템 가동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그간 김치 세계화 지수 평가, 김치 마케팅, 김치 미생물 연구, 김치 포장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성과와 정보들을 웹사이트에 올려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01년 국제규격위원회(Codex)에서 김치의 국제표준규격 획득에 기여한 박 소장은 최근 한·중 간 김치 규격화 논의에 기대감을 걸었다. 각국은 별도로 김치 제조, 성분, 포장 등에 대한 규격을 정할 수 있는데 중국은 현재 김치 규격을 두고 있지 않다. 사전에 기준이 정해져 있다면 수출·수입 시 일어날 수 있는 분쟁에 대비하거나 분쟁시 기준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중국 쓰촨성과 김치포럼을 열고 중국 측에 김치 규격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며"국내 김치 제조업체들의 수출 활동을 촉진해 김치 수출(1억450만달러)과 수입(1억2000만달러)역조현상을 극복하고 중국 중산층을 대상으로 고급화된 한국산 김치 수출을 늘릴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투데이 포커스

[현장르포] 전셋값 떨어지는 강남.. 넉달새 1억 빠져
“중장년층, 낮잠 잘수록 사망률 높아진다”

연예·스포츠

  • 지상파 3사, 드라마 방송 재개 ‘예능은 아직..녹화 취소까지’

    지상파 3사가 예능을 제외한 드라마와 일부 프로그램을 정상 방송한다.23일 세월호 침몰 참사로 온 국민은 물론 방송가의 애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상파 3사의 드라마는 정상 방송 될 예정이며 예능은 여전히 결방을 확정 지었다.지난 21일부터 KBS, MBC SBS 지상파 3사는 이중편성 혹은 드라마의 정상 방송을 시작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이날 KBS, MBC 편성표에 따르면 KBS 1TV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 KBS 2T…

  • ‘국가대표’ 이시영 “제 기량 못 펼쳐 아쉽다”

    어엿한 여자 복싱 국가대표가 된 배우 이시영(31·인천시청)은 “긴장을 많이 해서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시영은 24일 충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여자 48㎏급 결승에서 김다솜(19·수원태풍체)을 꺾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2분 4라운드 경기를 마친 이시영은 체력이 소진돼 진이 빠진 듯 기자회견장에서 나직한 목소리로 질문에 응했다. 그러나 상대에게 허용한 펀치 탓인지 혹은 국가대표 타이틀을 거…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