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김치연구소 박완수 소장

[fn 이사람]

기사입력 2012-03-12 17:44기사수정 2012-03-12 17:44
FN이사람-세계김치연구소
"일본식 표기인 '기무치'는 한국 김치 세계화 그 하나의 표본이다."

국내 김치분야 최고 권위자로 통하는 박완수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 소장(57·사진)은 12일 김치 종주국으로서 한국의 김치 세계화에 대한 시각을 넓혀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 취임 2주년을 맞은 박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혹자는 '김치'와 '기무치'를 다르게 보는 관점도 있는데 기무치는 일본인들이 일본식으로 발음한 것일 뿐"이라며 "중국인들도 한자식으로 표시하고 발음하려 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김치 세계화는 단순히 한국산 김치 수출이 아닌 한국 문화의 수출"이라고 정의한 뒤 "파스타 하면 이탈리아, 햄버거 하면 미국을 떠올리는 것처럼 김치 하면 한국과 한국 문화를 떠올릴 수 있도록 하자는 게 김치 세계화의 방향"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하고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에서 생물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박 소장은 지난 1991년 한국식품연구원 응용미생물연구실장으로 근무하며 김치 발효 분야와 인연을 맺은 이후 20여년간 김치 규격화·포장용기 개발·미생물 연구 등으로 김치과학화를 주도해왔다.

그가 초대 소장으로 있는 세계김치연구소는 지난 10일 출범 2주년을 맞았다. 박 소장 본인과 비서, 두명으로 시작한 연구소는 그간 제법 규모를 키워 정규직 35명(김치 연구인력 28명), 비정규직 연구·실험인력 25명 등으로 가동되고 있다. 박 소장은 이달 말 김치정보서비스시스템 가동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그간 김치 세계화 지수 평가, 김치 마케팅, 김치 미생물 연구, 김치 포장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성과와 정보들을 웹사이트에 올려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01년 국제규격위원회(Codex)에서 김치의 국제표준규격 획득에 기여한 박 소장은 최근 한·중 간 김치 규격화 논의에 기대감을 걸었다. 각국은 별도로 김치 제조, 성분, 포장 등에 대한 규격을 정할 수 있는데 중국은 현재 김치 규격을 두고 있지 않다. 사전에 기준이 정해져 있다면 수출·수입 시 일어날 수 있는 분쟁에 대비하거나 분쟁시 기준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중국 쓰촨성과 김치포럼을 열고 중국 측에 김치 규격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며"국내 김치 제조업체들의 수출 활동을 촉진해 김치 수출(1억450만달러)과 수입(1억2000만달러)역조현상을 극복하고 중국 중산층을 대상으로 고급화된 한국산 김치 수출을 늘릴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