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순, 지병 치매 악화로 성모병원 입원 ‘가족도 알아보지 못해’
기사입력 2013-09-13 08:34기사수정 2013-09-13 08:34

황정순 (사진=DB)

원로 여배우 황정순이 지병인 치매가 악화돼 입원했다.

지난 9일 황정순은 병세가 악화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5년부터 치매를 앓아온 황정순은 현재 가족을 알아보지 못하고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정순은 1940년 15세의 나이로 동양극장에서 데뷔한 이후 많은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한국의 자애로운 어머니 캐릭터를 주로 연기한 바 있다.

또한 영화 ‘김약국의 딸들’, ‘내일의 팔도강산’, ‘팔도 며느리’, ‘화산댁’ 등 35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황정순은 영화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뿐만 아니라 2007년 여성영화인축제와 2012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황정순 가족도 알아보지 못하다니 안타깝네”, “황정순 가족들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소현 천정명, 19살 차이..연기 호흡은 어떨까?

    김소현 천정명의 나이 차이와 연기 호흡이 화제다.지난 8월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OCN 새드라마 ‘리셋’ 제작발표회가 열렸다.김소현은 이날 현장에서 “상대 배우 천정명과 19살 차이가 나는데 호흡은 어떠한가”라는 질문에 “사실 처음 천정명 오빠와 작품을 한다고 했을 때, 19살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고 굉장히 놀랐다”고 말했다.이어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아 촬영할 때는 19살 나이차를 느끼지 못했다”고 덧붙였다.또한 “화면을 보면서 내가 나이보다 성숙해 보이고 오빠가 워낙 동안이라 그렇…

  • 손흥민 아이스 버킷 챌린지, 와락 얼음물 사연은

    축구선수 손흥민이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해 훈훈한 모습을 남겼다. 함부르크 톨가이 아슬란은 축구선수 오늘(20일) 손흥민 아이스 버킷 챌린지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손흥민이 동참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한 모금 이벤트다. 모금 이벤트에 참여한 사람은 얼음물로 샤워한 뒤 3명을 지목하고, 지목받은 사람은 똑같이 얼음물로 샤워해야 한다. 만약 얼음물로 샤워하는 것이 싫다면 미국 ALS협회에 100달러를 기부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톨가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