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순, 지병 치매 악화로 성모병원 입원 ‘가족도 알아보지 못해’
기사입력 2013-09-13 08:34기사수정 2013-09-13 08:34

황정순 (사진=DB)

원로 여배우 황정순이 지병인 치매가 악화돼 입원했다.

지난 9일 황정순은 병세가 악화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5년부터 치매를 앓아온 황정순은 현재 가족을 알아보지 못하고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정순은 1940년 15세의 나이로 동양극장에서 데뷔한 이후 많은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한국의 자애로운 어머니 캐릭터를 주로 연기한 바 있다.

또한 영화 ‘김약국의 딸들’, ‘내일의 팔도강산’, ‘팔도 며느리’, ‘화산댁’ 등 35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황정순은 영화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뿐만 아니라 2007년 여성영화인축제와 2012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황정순 가족도 알아보지 못하다니 안타깝네”, “황정순 가족들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정동남, “홍가혜 만나 이야기 하려 했는데 뒤로 빠지더라”

    정동남이 홍가혜를 언급했다.지난 19일 방송된 OBS ‘독특한 연예뉴스’는 세월호 침몰 참사 구조 활동 중인 배우 겸 한국구조연합회 회동 정동남과 인터뷰를 진행했다.이날 방송에서 정동남은 “저나 실종자 가족분들이나 생각이 같을 것 같다.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작업하고 있다. 우리도 거의 생명을 걸고 작업하고 있다. 하늘이 안 도와주고 있어 어려움이 크다”고 전했다.특히 거짓 인터뷰로 논란이 됐던 홍가혜에 대해 “어제 우리가 작업을 못한 것도 아니고, 해경에서 민간잠수부의 활동을 막은 일도 없다”며…

  • 손연재,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후프·볼 우승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서 후프와 볼 종목 정상에 올랐다. 손연재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후프에서 18.050점을 받아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17.950점)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볼에서는 18.200점을 받아 스타니우타(17.850점)를 가볍게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18.200점은 손연재가 페사로 월드컵에서 받은 세계대회 개인 최고점인 18.…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