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순, 지병 치매 악화로 성모병원 입원 ‘가족도 알아보지 못해’
기사입력 2013-09-13 08:34기사수정 2013-09-13 08:34

황정순 (사진=DB)

원로 여배우 황정순이 지병인 치매가 악화돼 입원했다.

지난 9일 황정순은 병세가 악화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5년부터 치매를 앓아온 황정순은 현재 가족을 알아보지 못하고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정순은 1940년 15세의 나이로 동양극장에서 데뷔한 이후 많은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한국의 자애로운 어머니 캐릭터를 주로 연기한 바 있다.

또한 영화 ‘김약국의 딸들’, ‘내일의 팔도강산’, ‘팔도 며느리’, ‘화산댁’ 등 35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황정순은 영화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뿐만 아니라 2007년 여성영화인축제와 2012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황정순 가족도 알아보지 못하다니 안타깝네”, “황정순 가족들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국산 삼겹살 구별법, “절단면과 이것 확인하라”
지상 160m·345kV 특고압.. 극한 직업 ‘송전 전기원’

연예·스포츠

  • 리사, ‘라스’ 언급 불편함 토로 “저한텐 웃기지 않아요”

    리사가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이 언급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리사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잘 지내고 있는데 왜 그러세요. 저한텐 웃기지 않아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을 언급한 전 연인 송창의와 MC 김구라의 발언에 불편함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방송에서 김구라는 송창의에게 “리사는 어떻게 된 거냐”고 묻자 송창의는 “나는 괜찮다. 재밌다. 오래 사귀었는데 좋게 헤어졌다”고 답했다.onnews…

  • 이대호, 4경기 만에 무안타 침묵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마감하고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지바롯데 마린스와의 홈 경기에 1루수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312에서 0.308로 떨어졌다. 지난 16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지바롯데 원정을 시작으로 21, 22일 경기에서 연속으로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끌어올린 타격감은 찾아볼 수 없었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