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시상 실수...샘 해밍턴 호명 ‘깜빡’
기사입력 2013-12-29 22:47기사수정 2013-12-29 22:47

선미 실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MBC 방송연예대상’ 선미가 시상식 도중 실수를 범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유재석과 선미는 버아리어티 부분 신인상 수상자로 단상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에서 선미는 긴장한 모습이 역력해 중간중간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함께 시상자로 나선 유재석은 "우리가 무대에 오르기 전 여러 가지를 준비했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우리에게 24시간이 모자르다"고 농담을 건네며 선미의 긴장을 풀어줬다.

하지만 결국 선미는 버라이어티부문 신인상 수상 중 남자 신인상 수상자인 박형식과 샘 해밍턴 중 박형식만 호명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이에 유재석은 서둘러 "그리고 한 분 더 있다. '진짜 사나이'에 샘 해밍턴"이라고 빠르게 대처했고 샘 해밍턴은 단상위로 올라 무사히 수상을 하게 됐다.

한편 이날 2013 MBC 방송연예대상 MC는 김수로, 김구라, 소이현이 맡았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정치인은 기념사진 연예인은 기부하고

    ‘연예인은 사재 털고, 정치인은 라면먹고 사진찍고’세월호 참사로 온 국민이 슬픔에 젖은 가운데 정치인과 연예인의 극과 극의 행동에 대중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로 인해 현재 연예계는 숨소리조차 내지도 못한다. 가요계는 앨범발매를 모두 미루고 눈치만 보고 있다. 신해철은 5월 발매 예정인 음반을 6월로 미뤘다. 포맨 역시 5월 앨범 발매를 낼 것인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4월 음반을 발매한 한 가수는 세월호 사고로 인해 제대로 된 홍보활동도 못했으며, 5월 지방 자치 단체와 대학교는 거의 모든 행사를 취소한 상황이다…

  • ‘맥도날드’ 출입 소트니코바 “당분간 대회 출전 없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과 공연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러시아 펜자주의 주간지 ‘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24일 “러시아와 구소련 최초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챔피언인 소트니코바가 친구 엘레나 라디오노바(15)와 함께 펜자의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라디오노바 역시 여자 싱글선수로 2013~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했다.‘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소트니…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