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시상 실수...샘 해밍턴 호명 ‘깜빡’
기사입력 2013-12-29 22:47기사수정 2013-12-29 22:47

선미 실수 (사진=해당방송 캡처)

‘MBC 방송연예대상’ 선미가 시상식 도중 실수를 범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유재석과 선미는 버아리어티 부분 신인상 수상자로 단상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에서 선미는 긴장한 모습이 역력해 중간중간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함께 시상자로 나선 유재석은 "우리가 무대에 오르기 전 여러 가지를 준비했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우리에게 24시간이 모자르다"고 농담을 건네며 선미의 긴장을 풀어줬다.

하지만 결국 선미는 버라이어티부문 신인상 수상 중 남자 신인상 수상자인 박형식과 샘 해밍턴 중 박형식만 호명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이에 유재석은 서둘러 "그리고 한 분 더 있다. '진짜 사나이'에 샘 해밍턴"이라고 빠르게 대처했고 샘 해밍턴은 단상위로 올라 무사히 수상을 하게 됐다.

한편 이날 2013 MBC 방송연예대상 MC는 김수로, 김구라, 소이현이 맡았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FM팝스 한동준입니다’, ‘타이타닉’ 주제가 방송에 ‘비난’

    네티즌들이 ‘FM팝스 한동준입니다’에 비난을 가하고 있다.지난 17일 라디오 CBS 음악FM ’FM 팝스 한동준입니다‘는 타이타닉의 주제가인 캐나다 가수 셀린 디온의 노래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을 방송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지난 16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인근 해상에서 수학여행에 나선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320여 명과 교사 10여 명, 승무원, 일반 승객 등 총 475명을 탑승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한 상황에서 적절하지 못…

  • 여객선침몰 류현진, 세월호 사고 희생자 위해 1억원 기부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왼손 투수 류현진(27)이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구조작업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8일 “류현진이 세월호 사고로 인한 희생자를 도우려는 방법을 고민하다 구조작업 및 구호물품준비를 위해 기부금을 내기로 했다”며 “희생자와 구조요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1억원을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기부처와 기부 방식에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