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상화 접점 찾으려나…여야 총무회담 7일재개


여야가 국회법 파동으로 단절됐던 총무회담을 7일 재개키로 함에 따라 국회정상화에 대한 절충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정균환 총무와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지난 5일 전화접촉을 갖고 꽉 막혀있는 여야간 대화채널을 복원할 필요성을 인정하고,협상테이블에 마주 앉기로 했다.
양당 총무는 이번 회동에서 국회 장기공전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던 ‘국회법 파동’에 대한 해법찾기에 나설 방침이지만,당장 합의를 이끌어내기보다는 냉각기간에 변화된 서로의 입장을 타진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국회법 개정안의 회기내 처리를 전제로 운영위를 통과한 국회법 개정안을 법사위에 계류시키고 원내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17∼18석으로 상향조정하는 수정안을 제출하는 선에서 절충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 강행처리에 대한 사과와 원천무효,재발방지 등 3개항을 국회등원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던 한나라당도 국회법 개정안을 원천무효해야 한다는 주장을 누그러뜨려 운영위에 관련법안이 되돌려진다면 국회정상화에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여야가 국회법 개정안 문제에서 접점을 찾아간다면 시급한 민생법안을 정기국회 전에 처리하기 위한 8월 임시국회 공동소집에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여야가 이번주안에 국회법 개정안의 얽힌 실타래를 풀어내지 못한다면 8월 임시국회 재개는 물건너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8·15 이산가족상봉에 이어 민주당이 8·30 전당대회를 위한 권역별 연설회에 돌입하게 되면 국회에 의원들을 끌어모으는 작업 자체가 힘들어지는데다 한나라당도 정창화총무가 11일부터 휴가에 들어가는 등 당 지도부 대거 이번주부터 휴가를 떠나기 때문이다.

특히 운영위를 통과한 국회법 개정안을 되돌릴 경우 자민련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 자민련의 대응 또한 국회 정상화의 변수로 남아있다.

/ pch@fnnews.com 박치형·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