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4분기 성장세 둔화된다˝…전경련 보고서


4·4분기 국내 산업경기는 고유가와 원화절상, 물가상승 압력, 기업 및 금융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성장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전경련은 1일 ‘3·4분기 산업동향 및 4·4분기 전망’이란 보고서에서 조사대상 22개 업종중 4·4분기에 전자· 반도체·자동차·정보통신 산업은 견조한 성장세가 예상되지만 섬유·화섬·석유·철강산업은 유가급등에 따른 타격이 상대적으로 커 3·4분기에 비해 성장 둔화세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섬유·화섬·방직은 유가급등에 따른 원자재 가격상승분을 가격에 전가하기 어려워 채산성이 악화되는 상황인데다가 수출시장의 과당경쟁, 내수시장 위축 등으로 전반적인 경기 악화가 우려된다.
석유산업 역시 4·4분기가 난방수요 증가에 따른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유가상승 및 국내경제불안·에너지절약시책에 따라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보여 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에너지 저소비형 산업인 전자·반도체·정보산업은 유가상승에 따른 직접적인 파급 효과가 적어 지난해 대비 전자 23.7%, 반도체 20.1%, 정보산업 10%의 생산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고유가 시대에도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의 경우 반도체산업은 겨울철 성수기 진입에 따른 D램 가격의 안정세, 물량부족에 따른 장기공급가격 호조로 4.4분기에 19.1%의 수출증가율을 보이고 전자산업 역시 고부가가치제품을 중심으로 한 정보통신 및 디지털제품의 수출호조로 22.9%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 aji@fnnews.com 안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