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金대통령, ˝투명한 軍인사 실현, 과학·정보화 무장을˝


김대중 대통령은 1일 “남북간에 평화태세가 확립될 때까지 우리는 철통같은 안보태세를 계속 유지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국방태세를 더욱 쇄신하기 위해 ‘과학군’ ‘정보군’을 실현시켜야 하며 무엇보다도 투명한 군 인사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52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연설을 통해 “지금은 많은 인사가 행해지는 시기로 알고 있다”면서 “지연,학연,근무지 연고 등 모든 사적인 것을 배제하고 공평무사한 인사가 행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남북간에 대화가 시작되고 약간의 성과도 있었지만 지금은 아직도 시작에 불과하며,국내외의 지지와 힘의 대비가 있을 때만 평화의 여신은 우리에게 미소를 지을 것”이라며 “나는 확고한 안보태세와 남북 관계개선으로 다시는 이 땅에서 전쟁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한·미 연합방위체제와 한·미·일 공조야 말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불가결하다고 믿고 이를 계속 유지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이 땅에서 시대착오적인 냉전을 종식시키고 흔들림 없는 평화체제를 실현하기 위해 남북한과 미,중 등 4자간의 협상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