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업체 3곳중 2곳 자료실 운영못해˝


기업체들의 65%가량이 자료실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경련이 회원사 43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34.1%만이 독립적이거나 부서 부속의 형태로 자료실을 운영하고 있을 뿐 65.1%는 아직 자료실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실이 있는 경우에도 자료담당자 수가 1∼2명이 88.3%를 차지해 대부분 소수인원으로 자료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문사서에 의해 자료실을 운영하는 경우도 평균 31.7%에 그쳤다.

다만 금융권의 경우 전문사서에 의해 자료실을 운영하는 비율이 87.5%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자료실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회사들의 정보자료 입수형태를 보면 73.5%가 인터넷이나 통신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이에따라 산하의 산업경제정보센터의 자료를 이용한 회원사 정보서비스 활성화에 주력, 앞으로 오프라인 뿐 아니라 온라인 정보서비스의 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 aji@fnnews.com 안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