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상용車 가격 대폭 인상


완성차 4사가 상용차 가격을 대폭 올렸다.
기아자동차는 오는 4일부터 2001년형 프레지오,파워콤비,뉴 코스모스 등 중소형 버스 3종을 40만∼500만원 인상된 가격에 시판한다고 2일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달부터 대기환경보전법이 강화됨에 따라 신엔진 장착과 사양 변경 등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판매가격은 기존모델보다 프레지오가 40만원,파워콤비 220만원,뉴 코스모스 400만∼500만원 등이 각각 올라 2001년형 가격은 ▲프레지오(3∼15인승) 875만∼1290만원 ▲파워콤비(15∼25인승) 2170만∼2343만원 ▲뉴 코스모스(16∼34인승) 3675만∼4235만원 등이 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지난 1일 신개념의 유럽형 완전 전자제어엔진인 ‘파워텍’을 장착한 대형상용차의 경우 600만∼750만원,그레이스는 40만원씩 가격인상을 단행했다.현대차는 1t 트럭 포터와 2.5t 이상 중형 상용차의 경우 아직 가격 인상폭을 정하지 못한 채 공정거래위원회와 협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자동차도 대형버스의 경우 300만∼600만원대로 인상폭을 정했으며 경상용차인 다마스와 라보는 11월에 2001년형 모델을 출시하며 가격을 인상할 방침이다.쌍용자동차 역시 지난 9월14일 계약분부터 소형승합차인 이스타나의 사양을 고급화하고 조작성을 개선하는 대신 판매가격을 47만원 올렸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가솔린엔진을 사용하는 승용차의 경우 10만∼35만원대로 인상폭이 적지만 디젤엔진이 장착되는 대형상용차는 환경기준에 만족하는 새 엔진을 탑재해야 하기 때문에 인상폭이 크다”고 설명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