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D램 고정거래가도 하락세 반도체경기 전망 엇갈린다


D램현물가격 폭락에 이어 고정거래선 가격도 하락, 반도체 경기 하강론이 고개룰 들고 있다. 반면 반도체업체는 향후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향후 반도체 경기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는 상태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대형 PC업체와의 64메가D램 장기공급 가격을 지난달 중순보다 0.5달러 낮은 개당 7∼7.3달러로 계약했다. 이와 함께 128메가D램은 지난달 초보다 1달러 떨어진 개당 14.5∼15달러선에서 가격협상을 타결했다. 현대전자와 마이크론 등도 삼성전자와 비슷한 가격에서 고정거래선과 최근 공급가격을 하향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현대전자 등은 현재 D램 공급물량의 90% 정도를 델·컴팩·IBM 등 대형 PC업체들에 장기공급하고 있으며 시장 가격 등을 고려해 한달에 2번씩 가격조정을 한다. 국내업체의 64메가제품 고정거래선 가격은 지난 3월이후 매월 상승, 지난달 중순 개당 8.3∼8.5달러로 올해 최고수준을 유지했었다.

이에 따라 일부 전문가들은 반도체 경기가 하강국면에 접어든 것이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이들이 우려하는 것은 한동안 급락세를 보이던 현물시장 가격이 안정됐음에도 고정거래선 가격이 이처럼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이같은 고정거래가 하락세가 PC수요 감퇴로 인한 D램 공급과잉 우려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다.

64메가 기준으로 환산한 D램 생산량은 삼성전자가 올해초 월 4400만개에서 최근 6800만개로, 현대전자는 5700만개에서 6700만개로 생산물량을 늘렸다.
미국의 마이크론도 최근 64메가D램을 월 1000만개, 128메가는 월 3000만개씩 시장에 공급하고 있는 등 생산물량은 크게 늘어난 상태다.

그러나 삼성전자·현대전자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은 D램 성수기인 오는 11월 7.5달러 이상 상승할 것”이라며 향후 추이를 낙관하고 있다.

업계는 반도체 수급의 특성상 연말 수요가 몰리고 PC이외의 디지털 가전 등 수요처가 늘고 있으며 최근 시장에선 반도체 공급이 달리는 점 등을 낙관의 근거로 꼽고 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