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네이버스와 재협상 없다…한보철강 채권단 긴급회의


자산관리공사는 매각이 무산된 한보철강에 대해 재입찰을 실시하되 재입찰 전까지 현재의 위탁경영체제를 유지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한보철강 매각을 주도하고 있는 자산관리공사를 비롯, 산업은행 등 주채권기관들은 4일 오후 은행연합회에서 긴급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그러나 일부에서 거론하고 있는 네이버스 컴소시엄과의 재협상은 하지 않기로 했다. 채권단은 네이버스측의 계약 파기 이유가 가격 할인이나 다른 조건을 위한 재협상용이 아니라는 판단때문이다. 또 네이버스측에 대한 소송도 현재 채권단 변호사들이 정밀 검토하고 있어 조만간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채권단은 밝혔다.

/ rich@fnnews.com 전형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