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세리공주와 땅콩을 잡아라˝…골프 마케팅 '황금알 낳는 거위'로


해외에서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골프마케팅에 관한 골프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골프선수의 발굴과 육성도 중요하지만 관리와 마케팅도 이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기에 이르렀다.
국내 기업도 골프마케팅이 바로 ‘굴뚝없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국내 기업이 골프마케팅에 눈을 뜬 것은 불과 2년전.박세리가 미 LPGA투어에 진출, 연거푸 우승을 차지하면서부터.
박세리가 갑자기 커지자 국내 굴지의 삼성조차 관리를 세계적인 스포츠마케팅회사인 IMG에 넘기고 말았다.

박세리·김미현·펄 신·박지은·박희정·최경주·김종덕·강욱순 등 해외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선수들이 늘어나고 이 선수들의 뒤를 이을 유망주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 골프마케팅에 대한 국내 기업의 출발은 너무 늦었다.

이 결과 외국 골프(스포츠)마케팅회사의 배만 불리고 있다.

박세리를 비롯한 최경주·강욱순 등이 IMG의 관리를 받고 있으며 올 시즌 미 LPGA투어 진출을 선언한 이정연도 역시 IMG의 관리를 받기로 했다.

아직 계약을 맺지 않고 있는 김미현·박지은·장정·박희정 등의 관리도 결국 종국에 가서는 외국회사 차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변변한 마케팅회사가 없다보니 기껏 키워 놓으면 외국회사 좋은 일만 시키고 있는 셈이다.

국내 골프마케팅회사는 자금과 조직면에서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어 IMG 등 스포츠마케팅회사와 경쟁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태.

삼성물산 세리팀장을 맡다 그만두고 골프마케팅회사를 차린 안호문씨는 “아직도 대기업들이 우수선수를 발굴, 육성해 놓으면 단순한 홍보 차원에서 전속 계약을 맺으려 할 뿐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이용하려는 비즈니스 마인드가 부족한 게 현실”이라고 아타까워 했다.

앞으로 골프를 비롯한 프로스포츠가 더욱 활성화되어 스포츠마케팅이 스포츠 전반을 장악하는 힘을 발휘할 전망이다.

지난 해 프로리그 4개를 휩쓸며 입장수입 8억원을 포함, 총 32억원의 수입을 올렸던 삼성프로축구단의 총수입과는 비교가 안되는 384억원의 홍보효과를 봤다는 발표에서도 앞으로 골프마케팅의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다.

비록 시작은 늦었지만 골프마케팅에 대한 인식만 제대로 갖는다면 최소한 국내 선수들을 외국기업에 맡기는 일은 없을 것이다.

/ jdgolf@fnnews.com 이종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