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 하이브리드전기車 개발한다


현대자동차는 5일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세계적 가스터빈 제조회사인 미국 캡스톤사와 가스터빈을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 공동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캡스톤사는 현대차에 가스터빈 발전기를 공급하고 현대차는 제어장치 및 차량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가스터빈식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가스터빈에 연결된 발전기를 통해 전기를 생성시켜 전기모터를 구동시키는 원리를 채택한 새로운 방식의 전기차이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중 가스터빈 방식을 활용, 최고시속 120㎞, 13도이상의 등판능력을 갖춘 싼타페 하이브리드카를 시험개발하고 2002년부터 대형 상용차에 확대 적용해 양산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가스터빈식 하이브리드카는 분당 9만5000회의 초고속회전을 통해 높은 출력을 낼뿐만 아니라 연료를 고온에서 완전연소 처리함으로써 내연기관보다 연비는 2배, 배기가스 배출량은 6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또 가솔린이나 디젤엔진을 모터와 조합한 형태의 기존 하이브리드카와는 달리 별도의 배기정화장치 없이도 배기가스를 큰폭 줄일 수 있고 디젤·액화석유가스(LPG)·압축천연가스(CNG) 등 다양한 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가스터빈식은 기존 하이브리드카에 비해 연비와 배기가스 면에서 30∼40% 이상 효율이 높아 전세계적으로 활발한 연구가 진행중인 환경친화적인 자동차”라고 말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